머니투데이

농협 가세한 차기 스포츠토토 수탁사업자는?

머니투데이 세종=정혁수 기자 2020.01.13 07: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농협 가세한 차기 스포츠토토 수탁사업자는?




농협이 차기 스포츠토토 수탁사업자 경쟁에 가세했다. 메모리 반도체 테스트장비 국내 1위 업체인 '와이아이케이'가 최대주주인 '스포츠토토코리아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방식이다.

13일 농협중앙회에 따르면 오는 7월1일부터 향후 5년간 스포츠토토(체육진흥투표권발행사업)를 운영하게 될 수탁사업자 선정 입찰이 15~16일 양일간 진행된다.

이번 입찰에는 현 사업자인 케이토토, 에이스침대, 제주반도체, 제이준코스메틱스, 주연테크, 한국코퍼레이션 등 6개 업체가 입찰에 참여한다.



이중 제주반도체는 와이아이케이, 농협은행, 투비소프트 등과 함께 '스포츠토토코리아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제주반도체는 사업운영사로, 와이아이케이는 최대주주로, 농협은행은 자금대행사업자로, 투비소프트는 시스템운영사업자로 각각 역할을 나눴다.

와이아이케이는 메모리 반도체 테스트장비 국내 1위 기업으로 잘 알려져 있고, 농협은행은 국내 최다 점포를 보유한 시중은행이다. 투비소프트는 기업용 사용자 경험 플랫폼으로 유명하다.


또 GS넷비전(온.오프라인 통합 마케팅기업), NHN에이스(디지털마케팅 전문기업), 티온네크워크(경기정보 서비스기업), 케이뱅크(국내 1호 인터넷은행) 등 컨소시엄 참여 주주들도 다양하다.

스포츠토토코리아 컨소시엄 고위 관계자는 "스포츠토토사업은 국민체육진흥기금을 조상하는 공익사업으로 사회에 공헌하는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컨소시엄 참여 기업들이 국내 최고 수준의 인프라 및 기술력을 갖춘 만큼 스포츠토사업의 도약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