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가세연 '성폭행' 주장에…김건모측 "고소인 누군지도 몰라"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2019.12.10 15:04
의견 5

글자크기

/사진=머니투데이DB/사진=머니투데이DB




가수 김건모 측이 "사실 무근"이라며 성폭행 의혹을 거듭 부인했다.

김건모 측 관계자는 10일 "계속 이야기하지만 성폭행 의혹은 사실 무근이다. 그래서 고소인이 누구인지도 모르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소가 들어갔다고 하니 법적 대응할 예정이다. 이미 변호사도 선임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실시간 방송을 통해 김건모가 과거 룸살롱 접대부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일었다.


김건모 측은 같은 날 가로세로연구소 측 주장에 즉각 반박했다. 김건모 소속사 측 관계자는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제기한 성폭행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며 "변호사와 상의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강용석 변호사는 지난 9일 피해자라 주장하는 여성 A씨를 대리해 김건모를 강간 혐의를 수사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또 강 변호사는 이날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실시간 방송을 통해 "앞서 공개된 피해자(A씨)보다 더 충격적인 피해를 입은 피해자가 나타났다"며 "또 다른 피해 사례는 10일 공개하겠다"고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