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게 바로 시너지" 상상인선박·상상인인더, 인도 골리앗크레인 수주로 '윈윈'

이대호 MTN기자 2019.12.06 14:5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상상인선박기계 전남 광양 공장 / 사진=MTN DB

상상인선박기계와 상상인인더스트리가 해외 수주를 통해 나란히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 인도 조선소가 발주한 골리앗 크레인을 선박기계가 수주하고, 인더스트리가 제작하는 방식이다.

상상인(대표 유준원) 계열사 상상인선박기계(대표 최영욱)는 6일 인도 GRSE(GARDEN REACH SHIPBUILDING&ENGINEERS)와 약 190억원 규모의 250톤 골리앗 크레인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해당 크레인은 폭 116미터, 높이 41미터 규모다. 2020년 9월 인도 현지 조선소에 설치될 예정이다.

상상인선박기계 수주는 곧 자회사 상상인인더스트리 수주로 이어졌다. 상상인인더스트리가 모기업인 상상인선박기계로부터 160억원 규모 외주생산 계약을 맺은 것. 인도에서 직접 수주한 상상인선박기계가 기술 설계를 하고, 자회사 상상인인더스트리가 제작을 맡는 방식이다.

이는 계열사 간 시너지 효과로 풀이된다. 상상인선박기계는 기술 설계와 영업에 강점이 있는 반면, 생산은 그동안 100% 외주를 맡겨 왔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12월 상상인인더스트리(옛 디엠씨)가 계열사로 편입되면서 상상인인더스트리에 일을 맡기게 된 것.

특히 일부 협력사가 작업상 어려움을 느끼거나 자금 문제에 빠질 경우 해외 고객사까지 난처해진다는 점에서 안정적인 외주 생산처가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김동원 상상인인더스트리 대표이사는 "선박기계는 안정적인 외주생산을 맡길 수 있어 좋고, 인더스트리는 많은 해외 일감을 받아 올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상상인 계열사 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해 해외수주와 수출에 도움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대호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