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폭우·강풍 동반 태풍 '타파' 제주 앞바다 130㎞까지 접근

머니투데이 이동우 기자 2019.09.22 15:2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오후 3시 제주, 밤 10시 부산에 가장 근접…23일부터 영향권 벗어나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북상 중인 22일 부산 동구 부산항 5부두에 선박이 피항해 있다. / 사진=뉴스1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북상 중인 22일 부산 동구 부산항 5부두에 선박이 피항해 있다. / 사진=뉴스1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점차 한반도에 접근하며 폭우와 강풍이 거세지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후 2시20분 제주 서귀포 남동쪽 약 130㎞ 해상에서 시속 29㎞로 북동쪽으로 이동 중이다.

태풍은 오후 3시와 밤10시에 각각 제주와 부산에 가장 근접한다. 제주 동쪽 바다를 지나는 태풍 타파는 부산 남쪽 약 40㎞ 부근을 거쳐 동해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태풍의 영향으로 충청도와 남부지방, 제주도에 태풍특보, 대부분 해상에 태풍 또는 풍랑특보 발효됐다. 수도권은 태풍의 영향은 적지만 흐리고 빗방울이 떨어진다. 낮 기온은 17∼24℃로 전날보다 1℃가량 낮다.

남부 지방에는 태풍으로 폭우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후 2시20분 기준 누적강수량은 △어리목(제주) 638㎜ △지리산(경남 산청) 252.5㎜ 등이다.


태풍은 오는 23일 오전 9시쯤 독도 동북동쪽 약 22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한다.

기상청은 23일 오전까지 전국이 흐리다가 오후부터 서쪽 지방부터 차차 맑아져 24일은 전국이 맑을 것으로 봤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