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LGU+·교통안전공단, 화성 케이시티서 5G 자율주행 기술검증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2019.09.05 09:1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한국교통안전공단과 기술협력 업무협약…LG전자와 협업 중인 ‘자율주행차 5G 원격제어’ 테스트

LG유플러스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자율주행 실험도시 '케이시티'(경기화성)에서 5G(5세대 이동통신) 기반 자율주행 기술 테스트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자율주행 실험도시 '케이시티'(경기화성)에서 5G(5세대 이동통신) 기반 자율주행 기술 테스트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자율주행 실험도시 '케이시티'(경기화성)에서 5G(5세대 이동통신) 기반 자율주행 기술 테스트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양 기관은 이날 오후 한국교통안전공단 양재사옥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실무협의단 구성과 운영 등 세부 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LG유플러스는 기지국·단말 등 5G 통신인프라 장비와 운용시스템 등을 지원한다. 무선보안 등 5G 통신인프라를 활용한 자율주행차 공동 연구과제 수행과 기술개발에도 힘을 합친다.



LG유플러스는 C-V2X(차량·사물 통신) 기반의 자율주행 기술을 검증하는 경쟁력있는 테스트베드를 확보하게 됐다. 케이시티는 한국교통안전공단이 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교통시설, 통신환경 등 실도로를 재현해 뒀기 때문에 기술 검증 신뢰도가 높은 편이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이번 협약으로 케이시티가 국내 최초 근거리(DSRC)와 원거리(C-V2X) 통신방식을 검증할 수 있는 유일한 자율주행 실험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케이시티에서 원격주행과 대용량전송, 모바일엣지컴퓨팅 등을 활용한 다양한 기술 검증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 부사장은 "현재 LG전자와 공동개발을 진행 중인 ‘자율주행차 5G 원격제어’ 과제의 사전 자율주행 테스트를 시작으로 다양한 기술검증을 케이시티에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