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민주당, "일본논리 맞다" 발언한 경기방송 간부 인사조치 요구

머니투데이 이재은 기자 2019.08.14 15:2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14일 기자회견을 열어 ‘경기방송’ 간부의 친일 및 문재인 대통령 비하 발언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사죄와 당사자에 대한 조치를 촉구했다./사진=뉴스1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14일 기자회견을 열어 ‘경기방송’ 간부의 친일 및 문재인 대통령 비하 발언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사죄와 당사자에 대한 조치를 촉구했다./사진=뉴스1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경기지역 민영 라디오방송 '경기방송' 간부의 친일 및 문재인 대통령 비하 발언을 비판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14일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폭염 속에서도 온 국민이 힘을 합쳐 일본의 경제침략에 맞서 싸우는 엄중한 시기에 도내 한 방송사 간부의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망언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올바른 판단을 통해 국민여론 형성에 기여해야 할 언론인의 본분을 망각하고, 경제침략을 도발한 일본의 입장을 두둔하는 것은 전형적인 '토착 친일파'의 논리일 뿐"이라며 "이러한 망언으로 인해 경기방송의 신뢰성이 심각하게 훼손됐음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또 "우리는 이번 사태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경기방송은) 국민 앞에 진솔하게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해당 당사자에 대한 납득할만한 (인사)조치가 없을 경우 '출연 전면거부' 등 후속조치를 통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는 지난 12일 언론에 보도된 경기방송 A총괄본부장의 발언에 대한 의견이다. A총괄본부장은 최근 한 일식당에서 간부급 직원 8명에게 "일본논리가 맞다. 한국이 어거지로 돈을 달라는 것이다", "불매운동은 100년간 성공한 적 없다", "문재인 때려죽이고 싶다"는 등의 발언을 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