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민·관 협력해 보호무역주의 극복하자"...철강업계 신년회 개최

머니투데이 강기준 기자 2018.01.15 19: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15일 포스코센터서 백운규 산업부 장관, 철강업계 CEO 등 참석해 신년인사회 개최



한국철강협회(회장 권오준 포스코 회장)는 15일 오후 서울 강남 포스코센터에서 2018년 철강업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권오준 철강협회장,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이순형 세아제강 회장, 김창수 동부제철 사장, 손봉락 TCC동양 회장 등 철강업계 대표 및 임원, 학계 및 연구소, 철강수요업계 등 관련 인사 200여명이 참석했다.

권오준 회장은 신년 인사말에서 “글로벌 공급과잉, 보호무역주의 확산, FTA(자유무역협정) 재협상 등 정치, 경제적 불확실성으로 철강경기는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어느 때보다 변화와 혁신이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철강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생산 공정의 효율화 및 고급 제품개발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해야 한다”며 “통상환경에 슬기롭게 대처하기 위해 공정한 무역질서를 확립하고,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도 했다.

권 회장은 국내 수요산업 침체가 철강산업 회복에 걸림돌이 되고 있음을 우려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철강산업내 협력 뿐 아니라 수요 산업과의 상생협력을 통한 신규 수요 발굴 및 제품개발 노력을 당부했다.

또한 일명 '짝퉁 철강재'의 근절도 강조했다.

그는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기 위해 부적합 철강재 유통과 사용이 근절되도록 법·제도가 보완돼야 한다"며 "국민 안전과 직결되는 불량제품의 수입과 유통이 법과 제도의 틀 안에서 차단될 수 있도록 산업 인프라 구축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백운규 장관도 축사에서 "철강업계가 직면한 통상마찰 등 문제를 민관이 함께 협력해 극복하자"고 당부했다.


백 장관은 “글로벌 공급과잉, 수입규제 확대라는 힘든 환경 속에서도 철강 수출은 20% 이상 증가하는 값진 성과를 이뤘다"며 "앞으로도 철강업계를 둘러싼 도전을 이겨내기 위해 정부와 업계가 합심해 노력하자”고 했다.

아울러 대형철강사와 중견·중소철강사가 함께 성장하기 위한 상생모델 발굴, 최저임금 인상 정착을 위한 적극적으로 협조도 당부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