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불법 드론 잡아라"…부산 하늘에 '5G 가드 드론' 떴다

머니투데이 부산=김주현 기자 2019.06.13 09: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SKT·신라대·육군53사단 · 한빛드론 협력해 ‘불법 드론 대응 시스템’ 시범 구축

SKT와 신라대 연구원이 불법 드론 대응 상황실에서 불법 드론 이륙을 파악하고, 상황을 유관기관에 전파하고 있다./사진제공=SK텔레콤SKT와 신라대 연구원이 불법 드론 대응 상황실에서 불법 드론 이륙을 파악하고, 상황을 유관기관에 전파하고 있다./사진제공=SK텔레콤




#. "삐익 삐익" 무인항공기 통합관제실에 경고음이 울렸다. 김해공항에서 2㎞밖에 떨어지지 않은 부산 사상구 삼락생태공원에서 불법 드론 비행이 감지돼서다. 경고음은 드론이 이륙한 지 약 5초만에 울리기 시작했다. 관제실에서는 5G 가드드론에 불법 드론 위치 좌표를 입력해 보냈고, 육군 53사단의 5분대기조와 폭발물 제거반이 동시에 출동했다.

지난 12일 부산 신라대학교 강당에서 생중계된 무인항공기 통합관제실의 모습이다. 이날 SK텔레콤과 신라대학교, 육군 53사단, 한빛드론은 김해공항과 2㎞떨어진 부산 사상구 삼락생태공원에서 불법 드론 비행을 가정한 모의 훈련을 진행했다. 훈련에는 다양한 사양의 드론 5대와 5G 스마트폰 12대가 사용됐다. 훈련은 5G 망으로 신라대 강당과 관제센터, 53사단 종합상황실로 생중계됐다.

◇탐지부터 제거까지 5단계 드론 관제 플랫폼= 4개 기관·기업은 테러·비행기 충돌 위협이 있는 드론을 감시하고 추적해 대응하는 '불법 드론 공동 대응 시스템'을 시범 구축했다. 불법 드론 탐지에서 식별, 추적, 무력화까지 전 단계에 걸쳐 실시간 공동 대응 시스템을 구축한 건 국내 최초다. 각 단계에 5G와 안티 드론 솔루션, 드론 자율 비행 등 첨단 기술을 적용했다. 관제 상황실과 솔루션은 부산 신라대학교에 설치돼있다.



이번에 구축한 드론 대응 체계는 △탐지 △식별 △추적 △무력화 △위해 요소 제거 등 5단계다. 탐지는 신라대에서 구축한 '안티 드론 솔루션'이 맡는다. 일종의 '드론 레이더'다. 특수 장비를 20m 높이의 신라대 철탑에 설치해 반경 18㎞ 내 불법 드론과 조종사 위치를 파악한다. 비행금지 구역에 드론이 이륙하면 비상음이 울리고 좌표가 시스템에 표시된다.

안티 드론 솔루션의 탐지율은 90%가 넘는다. 드론 이륙을 10초 안에 포착하고 드론과 조종사 위치도 반경 20m 오차 내에서 찾아낸다. 불법 비행을 파악하면 '5G 가드 드론'이 출동한다. 5G 가드 드론에는 초고화질 영상을 촬영해 전송하는 'T라이브캐스터' 솔루션과 5G 스마트폰이 달려있다.

T라이브 캐스터는 안티 드론 솔루션에 표시된 불법 드론 좌표를 곳곳에 대기 중인 '가드 드론'에 실시간으로 전달한다. 5G 가드 드론은 추적을 시작한다. 이때 T라이브 캐스터와 5G 스마트폰이 촬영한 영상은 실시간으로 신라대와 군 상황실로 전송된다. 이 영상은 최대 10배까지 확대해도 선명하게 전송돼 드론에 폭발물 등 위험물이 실려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이후 상황은 육군이 해결한다. 현장에 출동한 육군은 드론 조종사와 드론 사이 전파를 교란해 드론을 제자리에 정지시키는 '재밍건'(Jamming Gun)을 사용해 드론을 무력화시킨다. 정지시킨 드론을 강제 착륙시킬 수도 있다. 고도 500m를 비행하는 드론에까지 사용이 가능하다
육군53사단 5분 대기조가 삼락생태공원에 등장한 불법 드론을 재밍건으로 제압해 강제 착륙 시키고 있다./사진제공=SK텔레콤육군53사단 5분 대기조가 삼락생태공원에 등장한 불법 드론을 재밍건으로 제압해 강제 착륙 시키고 있다./사진제공=SK텔레콤
.

◇불법 드론 '테러 위협'…김해공항 일대 불법 드론 5개월간 891건= 불법 드론 비행은 군·공항 관제권, 기차역 주변 등 비행 금지 구역을 승인 없이 비행하거나 허용 고도와 시간, 기체 무게를 지키지 않는 경우다.

황광명 신라대학교 교수는 "불법 비행 드론이 영국 개트윅 공항 할주로에 침입해 2박3일 동안 공항이 폐쇄된 적이 있고 일본 총리 관저 옥상에 소형 무인기가 발견되는 등 불법 드론 사례가 늘고 있다"며 "인명피해가 없었지만 사회 경제적 손실은 엄청났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해 1월부터 5개월간 김해공항 주변 드론 비행을 추적한 결과 비행금지 구역 내에서 891건의 비행이 있었다"고 밝혔다. 비행은 김해공항 관제권(공항 반경 9.3㎞), 낙동강, 사상역, 사상공단 등 부산 주요 시설 상공에서 이뤄졌다. 김해공항에서 불과 1㎞ 떨어진 곳까지 접근한 드론도 있었다. 대부분이 공원에서 개인이 비행시킨 드론이다. 개인이 레저를 목적으로 드론을 5m 높이로 띄웠더라도 불법 비행 추적에 집계됐다.

문제는 불법 드론을 체계적으로 관찰하고 대응하는 시스템이 없다는 점이다. 국내외 대부분 기관과 시설에선 육안으로 불법 드론을 감시하고 안내 방송을 해 경고하는 수준에 머물고 있다. 이 때문에 4개 기관.기업은 24시간 불법 드론을 관제하는 솔루션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들은 불법 드론 피해 예방을 위해 공동 기술 개발, 합동 훈련, 대응 체계 고도화를 3년간 추진하기로 했다. 또 불법 드론 대응 체계와 기술을 솔루션 패키지로 만들어 전국 주요 시설에 확산 적용한다. 이미 가드드론과 T라이브 캐스터는 풍력.태양광 발전소 균열부 상세 파악과 실종자 수색, 112상황실 순찰차 출동 현장 관제 등에 활용되고 있다.


최낙훈 그룹장은 "첨단 기술이 새로운 위협을 만들 수 있기에 이를 방어하기 위한 솔루션 고도화에 관심을 높여야 한다"며 "드론관제 플랫폼을 개발하고 드론 제조사들에게 제공해 수입을 내는 모델을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드론 관련 제도가 정비되는 2년 후쯤에는 산업용 드론 활용이 활발해 질 것"이라며 "다양한 국가 기관, 학교와 협력해 공공 안전을 위한 5G 드론 솔루션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