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100척 LNG선 오나"…韓 조선 세계 1위 수성 청신호

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 2019.02.14 16:20
의견 5

글자크기

올해 LNG선 발주 사상 최대 예상…프로젝트 추가될 경우 발주 100척 넘을수도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21만6000㎥ 규모 LNG선/출처=머니투데이DB현대중공업이 건조한 21만6000㎥ 규모 LNG선/출처=머니투데이DB




올해 전 세계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발주 규모가 100척 안팎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지난해 LNG운반선 수주를 독식해 세계 1위 자리를 7년 만에 탈환한 한국 조선업계에게 1위 수성을 위한 희소식이다.

11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LNG운반선 발주 규모는 척수 기준으로 100척에 육박할 전망이다.

카타르 국영 석유회사 카타르페트롤리엄이 연내 자국 LNG 생산 및 수출 확대에 따라 약 40척의 LNG운반선을 발주할 예정이다. 카타르가 엑손모빌과 미국 텍사스에서 추진하는 LNG 개발 프로젝트 '골든패스'(Golden Pass)에도 20척 이상의 LNG운반선이 신규 투입될 전망이다. 카타르의 LNG운반선 발주 규모만 60척 이상인 셈이다.



미국 애너다코페트롤리엄 등이 모잠비크에서 진행하는 LNG 개발 프로젝트에도 16척의 LNG운반선이 투입된다. 이 선박은 올해 상반기 중 발주될 가능성이 높다. 러시아의 북극해 LNG 개발사업인 '야말 프로젝트' 2차 쇄빙LNG운반선 발주도 임박했다. 업계에서는 2014년 1차 발주물량과 같은 15척이 발주될 것으로 예상했다.

해당 LNG운반선 물량이 예정대로 연내 발주될 경우 사상 최대규모를 무난히 넘어서게 된다. 지난해 전 세계 발주 물량은 76척이었는데, 척수 기준 사상 최대였다.

LNG운반선 발주 급증은 한국 조선사가 2년 연속 세계 수주 1위를 달성하는데 청신호가 될 전망이다. 지난해 현대중공업 (128,000원 1500 -1.2%)대우조선해양 (28,550원 150 -0.5%), 삼성중공업 (8,950원 170 -1.9%) 등 한국 조선사들은 전체 LNG운반선 76척 물량 중 67척을 독식해 7년 만에 세계 1위를 탈환했다.

건조에 높은 기술력이 필요한 LNG운반선은 수주 가치가 높다. 지난해 한국 업계가 수주한 선박은 척수 기준으로 263척. 이 가운데 LNG운반선 수주 비중은 25.4%에 불과하다. 하지만 선박 부가가치와 작업 난이도 등을 반영한 환산 톤수인 '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 기준으로는 전체 수주의 45.2% 비중을 차지했다. 지난해 한국 조선업이 CGT 기준 세계 1위에 오른 이유다.

한국이 지난해 LNG운반선 물량을 독식한 것은 불황기에도 꾸준히 축적한 독보적 LNG운반선 제조 기술 덕인데 올해도 이 같은 상황이 재연될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카타르페트롤리엄은 최근 LNG 운반선 발주와 관련해 조선 빅3(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삼성중공업)를 방문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카타르와 모잠비크, 러시아 발주 물량 외에 추가 프로젝트가 있을 수 있다"며 "이 경우 올해 전 세계에서 발주되는 LNG운반선 물량이 100척을 넘어설 수 있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