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300소정이]국회 포럼을 보면 정치가 보인다

머니투데이 강주헌 기자 2019.01.12 04:0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정치적 입지 강화·세력 통합 등 정계개편 물밑 작업 활발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차세대 에너지산업 활성화를 위한 국회수소경제포럼'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차세대 에너지산업 활성화를 위한 국회수소경제포럼'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대표적으로 '국회의원연구단체'라는 초당적 모임이다. 2개 이상의 교섭단체 소속의원 10인 이상으로 구성된다. 특정 주제에 관해 연구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로, 1994년 14대 국회 중반에 신설됐다. 20대 국회에는 현재 67개의 연구단체가 결성돼있다.





의원들은 이 모임을 통해 정책 연구활동을 하고, 제·개정안 입법을 준비하기도 한다. 세미나‧공청회 개최나 자료수집 및 정책연구보고서 발간 등도 여기서 이뤄지는 경우가 많다. 연구분야는 다양하다. 통일·외교·안보‧정치·행정‧재정·경제‧교육·과학기술·환경‧복지·노동·인권‧문화·관광 등이다.



연구‧입법활동뿐만 아니라 정치적 교류도 이곳에서 활발하다. 근래 보수 영역으로 점점 발을 넓히고 있는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자유민주포럼'에 참여하고 있다. 이 의원과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포럼의 대표의원을 맡았다. 이밖에도 강효상‧곽대훈‧김도읍‧김진태‧백승주‧송언석‧송희경‧조경태 한국당 의원이 참여한다. 지난달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한국당으로 복당한 이학재 의원도 이 모임의 멤버다.



최근 해체된 '경제민주화정책포럼 조화로운 사회'는 당초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주축이 돼 만든 모임이다. 19대 국회 때 미등록 임의 모임 성격으로 만들어진 포럼은 김 대표가 20대 국회에 입성하면서 국회의원 연구모임으로 발전했다. 경제민주화라는 브랜드를 강조하며 정치적 입지 구축의 발판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이언주 의원을 비롯해 최운열 민주당 의원도 연구단체에 이름을 올려 '김종인계'로 분류되기도 했다.



 11일 서울 중구 동평화시장 자치관리위원회에서 열린 국민통합포럼 민생경제 현장간담회에서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과 바른정당 정운천 의원이 상인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이르면 다음주 '공동 통합 선언'을 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스1 11일 서울 중구 동평화시장 자치관리위원회에서 열린 국민통합포럼 민생경제 현장간담회에서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과 바른정당 정운천 의원이 상인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이르면 다음주 '공동 통합 선언'을 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스1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합당 이전에 대두된 '국민통합포럼'도 또 다른 예다. 2017년 9월 20일 '중도 연대'를 목표로 공식 출범한 이 모임은 이듬해 바른미래당 탄생에 산파같은 역할을 했다. 당시 국민의당에서는 대체로 범안철수계, 바른정당은 범유승민계로 분류되는 의원들이 주로 참여했다. 한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당 통합 이전에 안철수‧유승민 대표가 합당 관련 사안을 두고 조율하기위한 대화의 장으로 국민통합포럼이 그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연구단체 외에도 국회와 국회사무처 산하 법인 단체도 존재한다. 현재 국회소관법인은 12개, 국회사무처소관법인은 92개다.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국회의원이 대표를 맡고 있는 '권영길과 나아지는 살림살이',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대표인 '새한국의비전'이 국회사무처 산하 법인이다. '민간복지포럼'은 김동철 바른미래당 의원이 대표를 맡고 있다.




한 국회 관계자는 "법인으로 등록하려면 심사가 엄격한 편이라 '이합집산'이 잦지는 않다"며 "법인은 해마다 다음연도 사업계획서를 전년도에 내는데 예산 배정은 활동하는 것에 따라 다르다. 활동을 현재 거의 활발하게 하지 않는 법인도 상당수"라고 말했다.

머투 채널 구독 이벤트 - 미세먼지 없는 봄을 위해 마스크를 드립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