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송이버섯 2톤, 국내 가격으로 따져보니 '최대 17억원'

머니투데이 김건휘 인턴기자 2018.09.21 08:16
문재인 대통령이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기념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선물 받은 송이버섯. /사진=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기념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선물 받은 송이버섯. /사진=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이버섯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20일 오후 동대문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프레스센터에서 정례 브리핑을 가졌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이 송이버섯 2톤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했다"며 "문 대통령 내외가 북에 머문 시점에 이미 이날 새벽 수송기편으로 선물이 도착했다"고 밝혔다.

윤 수석에 따르면 송이버섯은 미상봉 이산가족들에게 보내질 예정이다. 윤 수석은 "특히 고령자를 우선해 4000여명을 선정, 각 이산가족이 500그램씩을 추석 전에 받아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기념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선물 받은 송이버섯 2톤(2,000kg)을 미상봉 이산가족에게 추석 선물로 보낸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송이버섯과 함께 보낸 편지. /사진=뉴시스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기념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선물 받은 송이버섯 2톤(2,000kg)을 미상봉 이산가족에게 추석 선물로 보낸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송이버섯과 함께 보낸 편지. /사진=뉴시스
함경북도 특산품인 송이버섯은 조선노동당의 외화벌이에 큰 보탬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 재배된 송이버섯은 주로 중국에 수출된다.

이에 선물받은 송이버섯의 가격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송이버섯이 북한에서 정확히 얼마에 거래되는지 알 수 없다.

국내의 경우를 참고할 수는 있다. 산림조합중앙회 송이공판현황에 따르면 21일 현재 가장 비싸게 거래되고 있는 경북 봉화산 송이버섯(1등급)의 ㎏당 가격은 37만6700원이다. 이를 2톤으로 단순 환산하면 7억5340만원이다.

강원도 양양산 송이버섯(1등급)의 ㎏당 가격은 76만9100원에 낙찰되기도 했다. 이를 2톤으로 환산하면 15억3820만원이다.

도매 대신 소매로 넘어가면 가격은 훨씬 올라간다. 신세계몰에서 강원도 양양산 자연산 송이버섯(특상품A)은 1㎏에 84만9000원, 2톤으로 치면 17억원에 가까운 가격으로 계산된다. 물론 이것은 어디까지나 어림해 계산한 가격일 뿐이다.

그간 송이버섯은 북측에서 남측에 보내온 대표적 선물이었다. 앞서 김대중 전 대통령, 노무현 전 대통령도 북측으로부터 송이버섯을 선물받은 바 있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 플러스친구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