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지난해 베트남 스피릿 시장 판매 1위...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

김혜림 기자  |  2022.09.26 12:24
베트남 윈마트에 참이슬, 진로 등이 진열돼 있는 모습. 베트남 윈마트에 참이슬, 진로 등이 진열돼 있는 모습.
하이트진로가 지난해 베트남에서 스피릿 시장 1위를 기록했다.


26일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하이트진로의 소주류 제품이 베트남 스피릿 시장에서 1위를 기록했다. 베트남 자국 제품의 인기를 넘어 한국 소주가 현지 시장에서 인정받은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지난해 하이트진로의 베트남 소주 수출액은 베트남 주류시장의 규모가 축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전년대비 약 5% 증가, 지속 성장했다. 성공 요인으로는 최근 베트남에서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채널인 대형마트, 대형 슈퍼, 편의점 등에 신규 입점하고 판매활성화에 집중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를 통해 기존의 한인 교민, 관광객 시장 중심에서 벗어나 현지인 대상 판매를 확대한 계기가 됐다.

하이트진로는 앞으로 진로비비큐를 통한 홍보 등 유흥 시장의 활기를 회복시키고 참이슬과 에이슬시리즈(청포도에이슬 등)를 중심으로 가정 채널 신규 입점을 확대해 판매를 끌어올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리오프닝 이후 판매 활성화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하노이 대형 쇼핑몰에 대형 LED 광고를 진행, SNS를 통한 온라인 활동 등 소비자 접점의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진행 중이다. 지난 2월에는 베트남 핫플레이스 꺼우저이 지역에 오픈한 진로비비큐 3호점을 통해 진로 브랜드 각인 효과는 물론, 현지인들에게 한국 음식과 페어링한 진로를 음용하는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이외에도 최근 1년간 대형마트, 편의점 등 총 930여곳에 참이슬과 에이슬시리즈를 신규 입점하는 등 가정 채널 강화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전무는 "진로(JINRO)의 브랜드 정체성을 강화하고 현지인과 교민의 투트랙 전략을 통해 각각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는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이어가겠다"며 "한국 소주가 현지인들에게 대중적인 주류로 자리잡고 사랑받을 수 있도록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