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멤버' 이성민 "80대 노인 연기..구부정하게 다녀서 목 디스크까지"

김미화 기자  |  2022.09.26 11:42
이성민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성민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이성민이 알츠하이머에 걸린 80대 노인 역할을 연기하며 목 디스크까지 걸렸다고 털어놨다.

26일 오전 영화 '리멤버'(감독 이일형)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진행 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성민, 남주혁, 이일형 감독이 참석했다.

'리멤버'는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20대 절친 인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이성민과 남주혁이 주연을 맡았다.

영화 '검사외전' 이후 두 번째로 이일형 감독과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된 이성민. 이성민은 영화 속에서 80대 노인 역할을 맡아 새로운 변신을 시도했다.

이성민은 "전회차 노인 분장을 했다. 분장을 위해 다른 배우보다 일찍 나갔다. 초반에는 시간이 많이 걸려서 4시간 정도 걸렸지만, 점점 줄여서 2시간 정도 걸렸다. 고맙게도 조금씩 덜 힘들었다. 무엇보다 그 분장을 순수하게 우리 한국 스태프들이 다했다"라고 말했다.

이성민은 "분장하고 돌아다니면 일반인들은 그냥 할아버지인 줄 알더라. 저도 모르게 분장을 하면 자세도 구부정하게 그렇고 다들 할아버지 같다고 하더라"라며 "그래서 스태프들이 저를 과하게 챙겼다. 제가 연기할 때문 자세를 구부정하게 해야 하는데 바보 같이 일상에서도 그렇게 다녀서 목디스크가 생길 정도 였다. 촬영 내내 아팠다"라고 전했다.

한편 '리멤버'는 오는 10월 26일 극장 개봉 예정이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