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소말' 지창욱, 최수영 보호 "말이 심하네"..신주환과 설전[★밤TView]

안윤지 기자  |  2022.08.18 23:06
/사진=KBS 2TV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방송 캡처 /사진=KBS 2TV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방송 캡처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배우 지창욱이 최수영을 보호하기 위해 신주환과 설전을 벌였다.

18일 방송된 KBS 2TV 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이하 '당소말')에서는 임세희(박진주 분)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뮤지컬 공연 준비를 시작했다.

임세희(박진주 분)는 "난 앙상블을 했었다. 창작 뮤지컬. 그러니까 신인 뮤지컬이 맞다. 뮤지컬 하고 싶다. 병원에서"라며 "뮤지컬 공연하고 싶다고 했지 듀엣하고 싶단 소린 안했다. 앙상블이 필요하다. 최소 7명 정도다"라고 말했다.이에 연예인은 "내용이 진부하지 않나"라고 하자, 임세희는 "병원에선 매일 일어나는 일이다. 이 세상 모든 사람 시한부이기도 하다"라고 전했다.

뮤지컬 공연을 시작한 병원 식구들은 열심히 연기 준비도 했다. 윤겨레는 공연 준비도 하고 병원 사람들과의 신뢰를 쌓아갔다. 특히 그는 염순자(양희경 분)의 밥을 얻어 먹고 그를 돕기 시작했다. 이때 서연주가 급식실로 들어와 음식의 간을 봤다. 윤겨레는 입가에 묻은 반찬을 떼주자 서연주는 긴장하는 등 묘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양치훈(신주환 분)은 이 모습을 지켜보다가 서연주에게 "자꾸 잔소리하고 반대만 해서 미안하다. 많이 서운하지 않나"라고 물었다. 서연주는 "따지고 보면 선생님 말씀 틀린 게 없다. 각자 입장이 다른 것 뿐"이라고 답했다.

그는 윤겨레에 대해 "그럭저럭이다. 솔직히 진짜 좀 힘이 많이 된다. 물리적으로도 그렇고 와서 툴툴거리는 것도 어르신들 보시기엔 손자보듯이 귀여워한 거 같다. 처음엔 문신, 양아치가 왔나 싶어서 싫었는데 지내다 보니 속이 깊은 거 같다. 상처도 좀 있는 거 같고 시키면 이거저거 다 잘하더라"며 칭찬을 하기도 햇다.

한편 강태식(성동일 분)은 양치훈을 보고 "양 선생님 얼굴 보기가 어렵다. 휴게실에 놀러도 안 오고. 우리가 하는 일 마음에 안 드냐. 알고 있다. 내가 처음 이 병원 환자로 왔을 때 돈 한푼 없는 노숙자인 걸 알면서도 쓰게 한 사람이 양 선생님이란 걸 안다. 치료도 그냥 해주고. 그 고마움을 남들에게도 전해주고 싶어서 그랬다. 너무 미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이에 양치훈은 "솔직히 마음에 들지 않는다. 자꾸 환자분들에게 마지막이라고 상기시키는거"라면서도 "막을 권한이 있지도 않고 하지 말라고 안할 분이 아니란 것도 안다"라고 열린 마음을 보였다.

하지만 임세희의 상태는 계속 심각해졌고 결국 공연 중단을 결정했다. 서연주는 "세희 정말 열심히 준비하지 않았나. 얼마나 행복한지 몰라서 그렇다"라고 말했다. 이에 양치훈은 "간호사냐. 봉사자냐. 환자 몸에 무리가는 걸 말리지 못할 망정 자꾸 부추기는 걸 어떻게 하냐. 앞으로 내 허락 없이는 못한다"라고 소리쳤다.

이 모습을 본 윤겨레는 "너무하다. 아니 사람들 많은데 소리지르면 되냐. 여긴 의사가 왕이냐. 이게 장난 같냐. 나는 진심이다. 좋은 마음으로 소원 들어주는 건데. 다 개고생하고 있지 않나. 이런 거까지 허락을 받아야 하냐. 거슬린다"라고 서연주를 보호했다.

양치훈은 "그 말은 내가 하고 싶다. 이따위로 행동할 거면 우리 병원에서 나가달라"고 신경전을 벌였다. 윤겨레는 "병원에서 나가면 감옥가야 하는데 당신이 책임질거냐"라며 "난 팀 지니다. 소원 들어주는 사람"이라고 병원에 완전히 스며들었음을 인정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