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장의 품격 느껴" 고경표가 밝힌 '헤어질 결심' 캐스팅 비화 [인터뷰②]

김나연 기자  |  2022.08.12 12:21
배우 고경표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육사오' 개봉 관련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간의 코믹 접선극. 세계 최초 '로또' 비정상 회담이라는 신선하고 기발한 상상력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 간의 완벽 케미스트리는 여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코미디를 선사한다. 오는 24일 개봉. / 사진제공 = 싸이더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고경표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육사오' 개봉 관련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간의 코믹 접선극. 세계 최초 '로또' 비정상 회담이라는 신선하고 기발한 상상력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 간의 완벽 케미스트리는 여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코미디를 선사한다. 오는 24일 개봉. / 사진제공 = 싸이더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고경표가 영화 '헤어질 결심'의 캐스팅 비화와 함께 박찬욱 감독에 대해 "거장의 품격을 느꼈다"고 밝혔다.

12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의 한 카페에서 영화 '육사오'의 배우 고경표와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간의 코믹 접선극.

앞서 개봉한 영화 '헤어질 결심'에서 깊은 인상을 남긴 고경표는 "사실 오디션을 보거나 한 건 아니고, 감독님과 미팅을 하게 됐다. 감독님이 문소리, 박해일 배우님에게 '고경표라는 배우에 대해 아느냐'라고 물어보셨다고 하더라"라며 "문소리 선배님은 제 학과 교수님이기도 했고, 박해일 선배님은 어릴 때 뵌 적이 있었는데 당시 치기 어린 나이였기 때문에 선배님 앞에서 배우로서의 제 포부를 가감 없이 얘기한 적이 있다. 선배님은 그게 예쁘게 보이셨던 것 같다. 저를 좋게 말씀해 주셨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과 첫 미팅 때 '너랑 박해일이라는 배우를 카테고리를 나눴을 때 사실 같은 카테고리에 들어간다. 근데 듀오로 나오면 재밌을까?'라고 물어보시더라. 사실 '나 홀로 집에' 같은 경우도 그렇고 듀오는 서로 다른 성격이거나 외향인 경우가 많다. 다 의견이 갈리니까 저한테 물어보고 싶다고 하시더라"라며 "전 당연히 하고 싶으니까 '재밌을 것 같다'고 설득했다. 미팅이 순식간에 끝나서 '안 되나 보다. 너무 말을 많이 했나' 후회도 했는데 감독님이 시나리오를 주셨다. 너무 놀랐고,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또한 고경표는 '헤어질 결심'을 촬영하며 박찬욱 감독에 대해 "거장의 품격을 많이 느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디테일이 정말 대단하시다. 배우들의 옷과 색감, 질감까지도 캐릭터에 맞춰서 하나하나 고르신다. '어떻게 이렇게까지 하시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대사할 때도 앞에 머뭇거리는 거나 말 끝 어미 처리들로 전달하는 바가 달라진다고 생각하셔서 그걸 정확하게 짚고 넘어가신다"며 "될 때까지 하시는데 저는 그게 지치지 않고, 굉장히 재밌었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그는 "'남편이 죽었는데 안 놀랐대'라는 대사는 박찬욱 감독님의 말투를 흉내낸 것이기도 하다. 사실 그런 부분이 굉장히 많다. 제가 해준한테 반항하면서 흡연실에서 담배 피는 장면은 두 시간 정도 찍었고, 제가 담배를 2갑 넘게 피운 것 같다. 감독님은 모든 순간이 맞아떨어질 때까지 진행하시는데, 너무 흥미로운 작업이었다"고 덧붙였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