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집' 정헌, 정찬 숨기는 이승연에 "서하준은 이제 할아버지 손자" [★밤TView]

이빛나리 기자  |  2022.08.11 19:54
/사진='비밀의 집' 방송화면 /사진='비밀의 집' 방송화면
'비밀의 집'에서 정헌은 이승연이 정찬의 존재를 숨기려 하자 답답해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에서는 함숙진(이승연 분)이 남태희(강별 분)에게 우지환(서하준 분)이 이동철(정찬 분)을 회사에 취직시켰다고 알리는 모습이 공개됐다.

함숙진은 남태희에게 "이동철 그 인간을 와이드 경비과장 자리에 떡 하니 앉혀놨더라 우지환 그놈이"라고 전했다. 남태형(정헌 분)은 우연히 함숙진의 말을 듣고 함숙진의 사무실에 들어와 "이동철이 경비과장이라니요"라며 언성을 높였다.

이후 남태희는 우지환을 찾아가 "그 사람을 우리 회사로 취직을 시켜? 내가 어떤 협박을 받았는지 알면서"라며 따졌다. 우지환은 함숙진이 이동철을 위협했다고 전했다. 남태희는 우지환에게 "뭐? 그 사람을 어떻게 할까 봐? 그게 오빠랑 무슨 상관인데 나는 어쩜 이럴까 남편은 끔찍한 협박범을 말도 안 되는 이유로 회사에 취직 시키고 어떻게 단 한 사람도 내 생각을 해주지 않아. 얼마나 저주받은 인생이면 이럴 수가 있어? 그 사람 내보내. 서류 상이라도 아직 우리 부부고 나 오빠한테 이런 요구할 수 있어"라며 화냈다.

/사진='비밀의 집' 방송화면 /사진='비밀의 집' 방송화면
이후 남태형은 함숙진에게 "옛날에 만났다고 하면 되지 왜 태희 아버지라고 거짓말을 하세요. 뭘 감추려고 그러세요. 어머니 결혼 전 날까지 그 사람하고 같이 있었고요"라며 이동철에 대해 궁금해했다. 함숙진은 남태형에게 "쓸데없는 사람이 하는 말 가지고 신경 꺼"라고 넘기려 했지만 남태형은 "혼자 끙끙 앓지 말고 알려주시라고요. 그래야 제가 돕든 할거 아니에요"라며 답답해했다. 함숙진은 이동철을 회사에서 나가게 만들면 된다고 했지만 남태형은 "그 자리에 앉힌 게 우지환인데 무슨 수로요"라고 말했다. 함숙진은 "이 회사 대표는 나야"라며 언성을 높였다. 남태형은 "안경선 처리할 때 하고는 다르다고요. 우지환이 이제 할아버지 손자에요. 그런 자식이 떡 하니 버티고 있는데 뭘 어쩌겠다고요"라고 말했다.

/사진='비밀의 집' 방송화면 /사진='비밀의 집' 방송화면
한편 남흥식(장항선 분)은 아픈 몸을 이끌고 회사를 방문했다. 남흥식은 모여있는 회사 사람들에 잘 됐다며 "들어와라"라며 우지환을 불렀다. 남흥식은 우지환에게 "인사드려라"라고 말했고 우지환은 "안녕하십니까 우지환입니다"라고 인사했다. 이에 남흥식은 "정확히 우지환이가 아니라 남지환이지 우리 지환이 34년 만에 만난 내 손자입니다"라고 밝혔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