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사장2' 김혜수 실물 보고 감탄한 손님들 "김혜수를 위하여" [★밤TView]

오진주 기자  |  2022.05.19 22:00
/사진=tvN '어쩌다사장2' 방송화면 /사진=tvN '어쩌다사장2' 방송화면
'어쩌다 사장2' 최종회에서 김혜수의 실물을 보고 남성 손님들이 감탄했다.

19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2' 최종회에서는 전남 나주에 있는 공산 마트에서의 마지막 영업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마을 이장님 네 분이 점심 식사를 하기 위해 방문했다. 이들은 각각 대게 라면과 소주 한 병을 주문했다. 이어 김혜수가 음식을 내오자 이장님은 "영광이다"며 반갑게 인사했다. 이에 조인성은 김혜수에게 "우리 마을 이장님이시다"고 소개했다. 김혜수는 이장님을 보며 "젊으시다"고 놀랐다.

이장님은 "김혜수 씨는 실물이 더 예쁘시다"고 칭찬하자, 김혜수는 "카메라가 정말 잘못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이장님들은 "김혜수 씨를 위하여"라며 술잔을 들었다. 이에 김혜수는 "어머, 저를 위해서. 고맙다. 맛있게 드시라"고 말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화면 /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화면
이밖에 지난날 설현이 아르바이트생으로 왔을 때, 설현을 보고 설레했던 재율과 친구들이 등장했다. 재율은 조인성에게 "설현 누나는 갔죠"고 물었다. 조인성은 "갔다"며 "사진 찍어달라고 했어야지"라며 대신 아쉬워했다. 이어 조인성은 "망했다. 얼굴도 제대로 못보고"라고 안타까워했다. 그러자 재율은 "진짜 눈물 난다"며 고개를 숙였다.

한편 친구들 보다 먼저 도착한 재율은 저녁 메뉴인 군만두가 먹고 싶다고 했고, 조인성은 "만두 해달란다"며 차태현에게 전했다. 그 말을 듣던 친구는 "네가 만두 먹고 싶다고 했냐"고 재율에게 물었다. 재율은 "그래. 먹고 싶음 먹고 싶다 얘기를 해야지"라고 했고, 이에 조인성은 "좋아하면 좋아한다고 말을 해야지"라고 말하며 폭소를 안겼다.

오진주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