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기행' 차예련 "父 10억 빚 갚아..15년간 안보고 살았다" [★밤TV]

김미화 기자  |  2022.01.29 07:05
/사진='백반기행' /사진='백반기행'


배우 차예련이 힘든 가정사를 털어놨다.

차예련은 2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 허영만과 함께 경기도 여주로 향했다.

이날 차예련은 과거 불거졌던 부친의 빚투 논란을 언급했다. 차예련은 어린 나이에 돈 관리를 어떻게 했냐는 질문에 "부모님이 관리하셨다. 돈을 많이 벌다 보니까 부모님이 여러가지로 사고를 치기도 했다"라며 "아버지의 10억 빚을 갚디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차예련은 "부모님은 이혼 하셨고 저는 엄마랑 살고 있었따. 아버지를 안 본 지 15년이 됐다. 저는 울타리가 필요했고 빨리 결혼하고 싶었다"라며 "저를 감싸 줄 내편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남편(주상욱)이 그렇게 해주고 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자신이 요리한 음식을 SNS에 올려 '차장금'이라는 별명을 얻게 된 차예련. 그는 남편 주상욱이 밥과 국이 있는 음식을 좋아해서 그를 위해 상을 차린다고 말했다. 차예련은 "남편이 내가 하는 요리를 다 좋아한다"라고 말했고 이에 허영만은 "아내가 하는 음식을 안 좋아하면 위험하다"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또 차예련은 남편을 닮은 붕어빵 딸 사진을 공개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차예련은 "내가 먼저 결혼하자고 했다. 그 때 결혼이 하고 싶었다. 남편이 2년 정도 더 일을 하고 결혼하자고 했는데, 지금 당장 결혼 하는 것이 아니면 헤어지자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