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승 땐 지환, 2승 땐 현수' 한국 승리 땐 LG 타자가 날았다 - 스타뉴스

'1승 땐 지환, 2승 땐 현수' 한국 승리 땐 LG 타자가 날았다

김동윤 기자  |  2021.08.01 23:01
김현수./사진=뉴스1김현수./사진=뉴스1
LG 트윈스 소속 타자가 또 한 번 한국 야구 대표팀에 승리를 안겨줬다.

한국은 1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1라운드 도미니카 공화국과 경기에서 9회 말 터진 김현수(33·LG 트윈스)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4-3 역전승했다.

이날 한국은 도미니카공화국의 좌완 선발 투수 라울 발데스(44)를 공략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좌완 투수 공략에 유리한 우타자는 선발 라인업에 양의지, 허경민, 황재균에 불과했고 발데스는 큰 무리 없이 이닝을 늘려갔다.

그러나 김현수에게는 유독 좌타자는 좌완 투수에게 불리하다는 야구계 통념이 통하지 않았다. 발데스를 상대로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김현수는 이후 두 타석에서 연거푸 안타를 기록했다.

타격감이 절정에 오른 김현수에게 우투수 공략은 식은 죽 먹기였다. 선두 타자로 나선 8회말 우완 호세 디아즈에게 3안타째를 뽑아냈다.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번번이 홈으로 들어오지 못한 것이 유일한 아쉬운 점이었다.

아쉬움을 달랠 기회는 1-3으로 뒤처진 9회말 찾아왔다. 대타 최주환, 대주자 김혜성, 1번 타자 박해민이 1점을 합작했고 뒤이어 강백호와 이정후가 3-3 동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김현수는 상대 우익수의 키를 훌쩍 넘기는 큼지막한 안타로 경기를 끝냈다. 이날 하루에만 팀 안타(12개)의 ⅓인 4안타를 몰아친 김현수는 왜 자신이 KBO 리그 대표 타자인지 확실히 보여줬다.

현재까지 이번 대회 한국의 승리에는 유독 LG 타자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지난 29일 이스라엘과 첫 경기에서는 유격수 오지환이 4타수 3안타(1홈런) 3타점 1볼넷으로 팀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3안타 중 2안타가 동점, 역전을 만드는 것이어서 이때 오지환은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공교롭게도 이들이 전날(31일) 도합 7타수 무안타로 침묵한 미국전에서는 무기력하게 패했다.

녹아웃 스테이지 1라운드에서 도미니카에 승리한 한국은 2일 오후 12시 멕시코를 이기고 올라온 이스라엘과 리턴 매치를 벌인다.

오지환./사진=뉴스1오지환./사진=뉴스1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