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기로 정상 올랐다... GS칼텍스, 도로공사 꺾고 컵대회 5번째 우승

이원희 기자  |  2022.08.20 15:49
GS칼텍스가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KOVO컵) 정상에 올랐다. /사진=KOVO 제공 GS칼텍스가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KOVO컵) 정상에 올랐다. /사진=KOVO 제공
패기를 앞세운 GS칼텍스가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KOVO컵) 정상에 올랐다.


GS칼텍스는 20일 순천팔마체육관에서 열린 KOVO컵 결승전에서 한국도로공사에 세트스코어 3-0(25-21 25-19 25-22)으로 이기고 감격의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GS칼텍스는 2020년 제천 대회 이후 2년 만에 대회 우승을 품에 안았다. 또 컵대회 최다 5회 우승 팀(2007·2012·2017·2020·2022)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날 GS칼텍스는 강소휘 등 주축 선수들이 빠졌지만, 아포짓(라이트) 문지윤이 팀에서 가장 많은 17점을 몰아치는 등 어린 선수들이 깜짝 활약을 펼쳤다. 권민지(13점)와 유서연(9점)도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도로공사는 베테랑 배유나가 15점으로 분전했지만, 끝내 패배를 막을 수 없었다.

이번 대회 MVP는 GS칼텍스의 문지윤, MIP는 도로공사의 김세인, 라이징스타상은 GS칼텍스의 권민지가 차지했다.

GS칼텍스는 초반 팽팽한 흐름을 이겨내고 1세트를 25-21로 따냈다. 좋은 분위기를 이어나가며 2세트 역시 가볍게 가져갔다.

3세트에서는 특유의 뒷심이 돋보였다. 상대 배유나의 활약에 막혀 15-20까지 밀렸지만, 한수지의 블로킹과 문지윤의 퀵오픈을 앞세워 추격을 가했다. 상대 범실과 함께 폭발적인 공격을 보여준 끝에 21-21 동점에 성공. 이어 역전까지 성공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