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 선동열, KBO 40년 최고 레전드로... "최동원 함께 못해 아쉬워" [★현장]

잠실=양정웅 기자  |  2022.07.16 19:21
1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 올스타전에서 이승엽, 이종범, 故 최동원의 아들 최기호 씨, 선동열(맨 앞줄 왼쪽부터)이 감사패를 받기 위해 서 있다. /사진=양정웅 기자 1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 올스타전에서 이승엽, 이종범, 故 최동원의 아들 최기호 씨, 선동열(맨 앞줄 왼쪽부터)이 감사패를 받기 위해 서 있다. /사진=양정웅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리그 출범 40주년을 맞아 선정한 40인의 레전드 중 가장 많은 표를 받은 4명의 면면이 공개됐다.


KBO는 1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2022 신한은행 SOL KBO 올스타전에서 레전드 40인 중 상위 4인의 명단을 발표했다.

리그 40주년을 맞아 KBO는 지나온 역사를 추억하고 다가오는 미래를 연결하는 의미에서 KBO 리그를 빛낸 '레전드 40인' 선정을 진행했다. 총 177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팬과 전문가 투표를 통해 40인 선정이 완료됐다.

선동열. /사진=OSEN 선동열. /사진=OSEN
가장 많은 지지를 받은 전설은 '국보' 선동열(59)이었다. 그는 KBO 리그 20주년, 25주년, 30주년 올스타에 이어 40주년 레전드에도 선정되며 명실상부한 리그 최고의 전설임을 몸소 증명했다. 1985시즌 해태에서 데뷔한 이래, 1996시즌 일본 주니치 드래곤즈로 이적하기 전까지 해태에서만 11시즌을 보내면서 해태 왕조 건설의 선봉에 섰다.

이 기간 동안 해태는 여섯번(86~89, 91, 93)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커리어 막판 마무리 투수로 전향하면서 100승과 100세이브를 돌파했고, KBO 리그에서 1,000이닝 이상을 투구한 투수를 기준으로 통산 평균자책점(1.20), 완봉(29), WHIP(0.80)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선동열은 전문가 투표 156표 중에서 155표(79.49점), 팬 투표 1,092,432표 중 631,489표(11.56점)를 받아 총점 91.05로 1위의 영광을 차지하게 됐다. 선동열은 2011년 선정한 30주년 레전드 올스타 베스트10에도 선정된 바 있다.

최동원. /사진=OSEN 최동원. /사진=OSEN
이어 '무쇠팔' 故 최동원이 2위를 차지했다. 팬들에게 '1984년 한국시리즈 4승'으로 각인됐다. 최동원은 별명에 걸맞게 통산 완투 2위(81개), 최다 연속 시즌 200이닝 이상 투구 공동 1위(5시즌)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통산 평균자책점은 선동열에 이어 2위(2.46), 통산 WHIP는 3위(1.15)에 올라있다

이종범. /사진=OSEN 이종범. /사진=OSEN
3위는 '바람의 아들' 이종범(52)이 주인공이었다. 명 유격수로 이름을 날렸던 90년대 4번의 골든글러브(93, 94, 96, 97) 타이틀을 차지했고 일본에서 복귀해서는 외야수로 활약하며 두 차례(02, 03)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정규시즌 MVP를 차지했던 1994년이 이종범의 커리어 하이 시즌으로 시즌 막판까지 4할에 육박하는 타율을 오가며 원년 백인천 이후 첫 4할 타자 탄생을 기대하게 했다.

이승엽. /사진=OSEN 이승엽. /사진=OSEN
마지막 4위는 '아시아의 홈런왕' 이승엽(46)이 위치했다. KBO 리그의 대부분의 홈런 관련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이승엽은 (467개), 역대 단일 시즌 최다 홈런 1위(56개 - 03년)를 비롯해 최연소 100홈런(22세 8개월 17일), 최연소·최소경기 200홈런(24세 10개월 3일, 816경기), 최연소·최소경기 300홈런(26세 10개월 4일, 1,075경기), 7시즌 연속 시즌 30홈런 등의 다양한 홈런 관련 기록을 갖고 있다.

레전드 4명은 올스타전 경기 전 팬들에게 인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포니 승용차를 타고 등장한 선동열은 "지금 이 자리에 설 수 있는 건 팬 여러분의 성원에 힘입은 것이었다. 과분한 사랑에 감사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라이벌이자 멘토였던 최동원을 떠올리며 "이 자리에 함께하지 못한 것에 대해 너무나도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故 최동원의 아들인 최기호 씨는 "야구를 좋아해주시는 많은 팬분들이 아버지를 지금까지 추억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했고, 이종범은 "이 자리에 있기 까지 선배들이 없었다면 저랑 승엽이는 있지 못했다. 뽑아주신 팬들께 감사한다"고 말했다. '최강야구(JTBC) 감독'으로 자신을 소개한 이승엽은 "우리나라 프로야구가 영원하도록 여기 계신 분들이나 시청자분들이 선수들을 잘 부탁한다"고 인사했다.

4인의 전설을 시작으로 KBO는 매주 4명의 레전드 40인을 10주에 걸쳐 발표할 예정이다. KBO는 "40인의 레전드는 KBO 리그 후반기부터 출신 구단 경기에서 시구, 사인회 등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해 팬들과 직접 만날 계획이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