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이외의 모습을 많이 보여주고 싶어요"..건강한 발걸음 '시작'

문완식 기자  |  2022.06.15 07:48
방탄소년단(BTS) 뷔가 단체 활동을 잠시 멈추는 것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밝히고 팬들의 사랑에 감사를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14일 유튜브 채널 '방탄TV'를 통해 '방탄소년단 '찐 방탄회식' #2022BTSFESTA'를 공개했다.

방탄소년단 데뷔 9주년을 맞아 공개된 영상에서 멤버들은 재충전의 시간을 위해, 지난 10일 발매된 'Proof' 앨범을 끝으로 단체 활동이 아닌 개인 활동에 전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멤버들이 근황을 물어보며 시작된 영상에서 RM은 그동안 방탄소년단에 변화가 있었다고 말하며 "방탄소년단의 시즌1은 '온'(ON)까지였다. 이후 대규모 월드투어가 계획돼 있었지만 코로나19로 좌절됐다"고 밝혔다.

이에 멤버들은 팀을 위한 방향을 찾기 위해서 완전체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개인 활동에 전념하다가 다시 단체로 만났을 때 더 많은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서로를 응원하고 팬들의 양해를 구했다.

뷔는 "솔직히 저는 하고 싶은 게 많아요. 제 음악을 보여 줄 수 있는 기회가 왔으면 좋겠고, 이외에도 내 안에 있는 것들을 보여주고 싶은 생각들이 예전부터 많았는데.. 어느 새인가 이런 생각 자체가 잘못 생각하는 것이라는 이미지가 심어졌던 것 같아요"라고 말해 그동안 갖고 있던 고민을 진솔하게 밝혔다.

이어 "내가 하고 싶은 것들을 이야기하는 것도 조심스러워했었고 한다는 것 자체도 굉장히 뭔가 꺼내기가 어려웠었는데..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있을 때 제가 최대한 보여주고 싶었던 뷔 이외의 모습을 많이 보여주고 싶어요. 다방면으로 많은 것들을 보여줄 수 있는 사람이 될 테니 많이 예뻐해 주십시오!"라고 팬들의 응원을 당부했다.

방탄회식이 끝난 후 뷔는 팬커뮤니티 위버스에 찾아와 멤버들의 사진과 함께 팬들의 응원에 감사를 표하는 글을 남겨 감동을 안겼다.

뷔는 "7명 모두가 좋아하는 것도 싫어하는 것도 성격, 성향, 템포가 다 다르지만 '아미'를 생각 하나는 다 똑같아서 '달방'(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콘텐츠)은 해야 했어요"라며 단체 활동 중단 시기에도 찾아올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10년 동안 항상 위를 보고 나아가다 보니 무서웠고, 팀을 위해 나를 포기했어야 했고 행복 뒤에 항상 오는 지침과 힘듦은 셀 수 없었어요"라고 고백했다.

이어 "이제는 오랫동안 방탄으로 남아 있기 위한 우리들의 건강한 발걸음의 시작이니 그 모습도 아미들이 정말 좋아하실 거라 믿어요. 아미와 방탄은 보랏줄이 이어져 있으니 끊어지지 않고 색의 진함이 오래가도록 오래오래 봐요. 우리는 아미를 정말 많이 사랑해요"라고 슬퍼할 팬들을 다독이며 끝을 맺었다.

팬들은 "힘든 얘기인데 다 털어놔줘서 너무 고마워" "태형아 어떤 모습이든 늘 응원하고 사랑해" "힘들 일정에서도 아미들과 놀아주겠다고 위버스, 인스타, 브이라이브 찾아오는 우리 사랑둥이를 어떻게 안사랑해" "태형이가 그동안 우리한테 해 준거 생각하니 눈물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