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송해 별세, 빈소는 서울대병원..희극인장 치른다

안윤지 기자  |  2022.06.08 13:45
방송인 송해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방송인 송해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방송인 고(故) 송해의 장례가 희극인장으로 치러진다.

8일 병원 측은 "고인의 빈소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다"고 밝혔다.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에 따르면 장례는 코미디언협회 희극인장으로 치러진다.

'최장수 MC'로 사랑받던 송해는 이날 오전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 향년 95세.

올해 초 송해는 건강 악화로 인한 컨디션 난조를 보였다. 계속된 병원 입원 진료와 더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이후 34년간 진행한 KBS 1TV 음악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 하차 의사까지 밝혔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고인이 된 송해는 1927년 4월 황해도 재령에서 태어났으며 1955년 '창공악극단'으로 데뷔했다. 이후 그는 1988년부터 34년간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하며 최장수 MC로 큰 사랑을 받았다. 송해의 MC 업적은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기네스 세계기록에 등재되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두 딸이 있다. 앞서 송해의 아내 고 석옥이 여사는 2018년 향년 83세로 폐렴이 악화돼 별세했으며, 그의 아들은 1994년 교통사고로 먼저 세상을 떠났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