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 "송강호와 다른 영화로 와서 함께 수상..더 재밌다" [칸★스토리]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  2022.05.29 08:00
박찬욱 감독 송강호  / 사진=김미화 기자 박찬욱 감독 송강호 / 사진=김미화 기자


박찬욱 감독이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칸 국제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했다. 송강호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이날 박찬욱 감독과 송강호는 수상 직후 팔레 드 페스티벌에 위치한 칸 국제영화제 기자실을 찾아 한국 기자들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박찬욱 감독은 "송강호와 같은 영화로 왔다면 같이 받기 어려웠을 것이다. 따로 와서 같이 받게 된 것 같아서 더 재밌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28일 오후 8시 30분 제 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이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에서 열렸다. 이날 박찬욱 감독은 '아가씨' 이후 6년 만의 신작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의 영예를 안았다. 박찬욱 감독은 2004년 '올드보이'로 심사위원대상을 받고 2009년 '박쥐'로 심사위원상을 받은데 이어 13년 만에 다시 칸 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았다. 3번째 칸 트로피다.

송강호는 이날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송강호는 '괴물'(감독 봉준호), '밀양'(감독 이창동),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감독 김지운) '박쥐'(감독 박찬욱,) '기생충'(감독 봉준호)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에 이어 '브로커'로 8번째 칸 영화제에 초청 받은 끝에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게 됐다. 한국 배우가 칸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것은 송강호가 최초다. 앞서 지난 2007년 배우 전도연이 '밀양'으로 칸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날 박찬욱 감독과 송강호는 수상 직후 한국 기자들이 모여있는 프레스 룸을 찾았다. 함께 트로피를 들고 나타난 박찬욱 감독과 송강호는 쏟아지는 축하에 감사를 전했다.

박찬욱 감독은 "(송강호와) 같은 영화로 왔다면 같이 받기 어려웠을 것이다. 한 영화에 감독상, 주연상을 잘 주지 않으니까. (다른 영화로) 따로 와서 같이 받게 된 것 같아서 더 재밌어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송강호는 "사실 박찬욱 감독하고 오랫동안 작업해왔고, 또 '박쥐'로 칸에서 심사위원상도 받으셨고 참 남다른 감정이다"라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의 '브로커'라는 영화로 상을 받았지만 다같이 받은 느낌이라 더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서로에 대한 축하를 해달라는 말에 송강호는 "제가 수상했을 때 (박찬욱) 감독님의 뛰어오시면서 포옹하시는데 너무 감동적이었다. 감독님의 눈빛을 보는 순간, 너무 좋아 하시는 모습을 보며 순간적으로 그 감동을 느낄수가 있었다. 박해일씨도 마찬가지다"라고 밝혔다.

박찬욱 감독은 "다 보셨겠지만 저도 모르게 복도를 건너서 뛰어가게 되더라. 많은 좋은 영화에 출연했지만 주연상을 받는 것을 보게 돼 기쁘다"라고 전했다.

한편 '브로커'는 한국에서 6월 8일, '헤어질 결심'은 6월 29일 개봉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