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쟝센"..박찬욱 감독, 세 번째 칸 영화제 트로피는 '감독상' [칸★스토리]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  2022.05.29 07:00
박찬욱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스타뉴스 박찬욱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스타뉴스


박찬욱 감독이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칸 국제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했다. 박찬욱 감독은 벌써 칸 영화제에서 세 번째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28일 오후 8시 30분 제 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이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에서 열렸다.

이날 박찬욱 감독은 '아가씨' 이후 6년 만의 신작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의 영예를 안았다. 박찬욱 감독은 2004년 '올드보이'로 심사위원대상을 받고 2009년 '박쥐'로 심사위원상을 받은데 이어 13년 만에 다시 칸 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았다. 3번째 칸 트로피를 들어올리게 된 것이다.

감독상은 프랑스어로 미쟝센. '헤어질 결심'을 통해 아름다운 로맨스를 선보인 박찬욱 감독은 올해 칸 국제 영화제 감독상의 주인공이 됐다. 박찬욱 감독은 옆에 함께 있던 배우 박해일과 뜨거운 포옹을 나누며 기쁨을 표현했다.

/사진=칸 국제영화제 /사진=칸 국제영화제


박찬욱 감독은 "코로나 시대를 겪으면서 우리 인류가 국경을 높이 올릴 때도 있었지만 하나의 단일한 공포와 근심을 공유하게 됐다. 영화도 극장에 손님이 끊어지는 시대를 겪었으나 극장이라는 곳이 얼마나 소중한 곳인지 깨닫는 계기가 됐다"라며 "우리가 이 질병을 이겨낼 희망과 힘을 가진 것처럼 우리 영화인들도 영화관을 지키면서 영화를 영원히 지켜내리라고 믿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 감독은 "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아준 CJ와 미키 리(이미경 부회장) 정서경 각본가를 비롯한 많은 식구들에게 감사를 전한다. 그리도 무엇보다도 박해일 탕웨이 두 사람에게 보내는 저의 사랑은 뭐라 말로 할 수 없다"라고 감사를 전했다.

이날 또 다른 경쟁 부문 진출작인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송강호는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한편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