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K-디지털플랫폼' 개소…디지털 분야 실무형 인재 육성

김혜림 기자  |  2022.08.10 11:26
'K-디지털 플랫폼' 내 전시공간과 디지털 교육과정에서 수강 중인 학생들의 모습 'K-디지털 플랫폼' 내 전시공간과 디지털 교육과정에서 수강 중인 학생들의 모습
SK텔레콤이 디지털 융합 인재 양성을 위한 전시·학습 공간을 마련하고, 디지털 분야 실무형 인재 양성에 나선다.


SK텔레콤은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인력공단과 함께 서울 보라매 사옥에 디지털 분야 실무형 인재 양성을 위한 'K-디지털 플랫폼' 개소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K-디지털 플랫폼' 사업은 지역내 중소기업과 훈련기관 등이 공동으로 활용하기 위한 것으로, 고용노동부·한국산업인력공단이 주관하는 '디지털 융합 훈련 인프라 구축' 사업의 일환이다.

SK텔레콤 보라매 사옥에 조성되는 'K-디지털 플랫폼'은 디지털·신기술 분야 인력 양성을 위한 전시·체험 공간(AI Tech Lab) 구축과, 청년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교육과정을 개발 및 운영하는 'K-디지털 FLY AI' 두가지로 구성된다.

전시공간인 'AI Tech Lab'에서는 SK텔레콤의 기술 기반 디지털 기기와 솔루션을 체험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곳에 ▲AI 반도체 사피온(Sapeon) ▲저해상도 사진·음성 및 동영상을 고화질로 변화시켜주는 '슈퍼노바(Supernova)' ▲AI 기반으로 행동유형을 판단하여 고객에게 상황을 안내해 주는 비전 AI(Vision AI) ▲결함제품 검출하는 AI기반의 머신 비전(Machine Vision) 등을 전시한다.

SK텔레콤은 'K-디지털플랫폼' 공간을 활용해 각종 강연 및 토론회 등을 개최해, AI기술·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그리고 블록체인·메타버스·양자컴퓨터 등 최신 기술 트렌드를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청년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분야의 프로젝트형 교육과정(K-Digital Training FLY AI)도 운영해 디지털 인재 육성에도 나선다. SK텔레콤은 지난 6월말부터 1기수 50여명을 선발해 총 400시간의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연간 2개 기수를 운영해 전문인재 100여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이준호 SK텔레콤 ESG추진 담당은 "SK텔레콤이 가진 인프라와 기술을 지역사회에 개방 및 공유하고, 최신 기술 기반 실무 맞춤형 교육을 통해 우수 인력의 선순환 및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