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수영 황선우·리듬체조 손지인 등 유망주 4인 후원...향후 3년간 지원

김혜림 기자  |  2022.08.01 16:27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황선우(수영)·박혜정(역도)·손지인(리듬체조)·조현주(스케이트보드) 선수.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황선우(수영)·박혜정(역도)·손지인(리듬체조)·조현주(스케이트보드) 선수.
SK텔레콤이 수영·역도·리듬체조·스케이트보드 등 국가대표 유망주에 대한 공식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SK텔레콤이 후원하는 선수는 지난 도쿄올림픽을 통해 한국 수영의 간판스타로 떠오른 황선우 선수(19)를 비롯해 포스트 장미란으로 불리는 역도 박혜정 선수(19), 리듬체조 최연소 국가대표 손지인 선수(15), MZ세대 중심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스케이트보드의 조현주 선수(15) 등 4명이다.

후원식은 1일 오전 서울 을지로에 위치한 SKT타워에서 네 명의 선수를 비롯해 김희섭 SKT 커뮤니케이션 담당 등 회사 관계자들이 함께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SKT는 새롭게 후원 계약을 맺은 선수들에게 향후 3년간 ▲훈련 지원금 및 국제대회 성적 인센티브 지급 ▲멘탈 케어/컨디션 관리 등 최고 수준의 지원을 제공해, 내년 열리는 항저우아시안게임 및 2024년 파리올림픽 등 국제 대회에서 선수들이 최고의 경기력으로 대한민국 스포츠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2007년 수영 종목 박태환 선수를 시작으로 아마추어 스포츠 유망주에 대한 장기 후원을 지속해왔다. 지난해부터는 '대한민국 스포츠 육성 TF'를 발족했다. 기존 펜싱협회 후원과 함께 브레이킹(비보잉) 스포츠, e스포츠 협회 등을 새롭게 후원하는 등 다양한 스포츠 발굴 및 투자에 나서고 있다.

김희섭 SK텔레콤 커뮤니케이션 담당은 "SKT가 후원하는 4명의 선수는 장차 대한민국을 대표할 미래의 스포츠 스타들로 성장하게 될 것"이라며, "SKT는 선수들이 여러 국제 대회에서 대한민국 스포츠 위상을 높이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