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KMI한국의학연구소에 차세대 검진 시스템 적용

김혜림 기자  |  2022.05.09 09:54
KMI한국의학연구소 관계자가 내방 고객에게 키오스크 사용법 등 차세대 검진 시스템을 안내하고 있다. KMI한국의학연구소 관계자가 내방 고객에게 키오스크 사용법 등 차세대 검진 시스템을 안내하고 있다.
KT가 클라우드, 인터넷데이터센터(IDC) 등 정보통신(ICT) 기술을 KMI한국의학연구소 건강 검진 시스템에 적용한다고 9일 밝혔다..

KT는 KT DS와 KMI한국의학연구소에 차세대 검진 시스템을 최근 도입했다

KMI 고객의 개인 정보와 데이터는 KT 클라우드로 보관하고 IDC 코로케이션 서비스로 서버를 위탁 관리한다. 전용 회선, 장비 호스팅과 보안 솔루션을 통합 제공하는 KT '기가오피스', '기업인터넷전화'를 통해 검진 업무에 필요한 환경도 마련한다.

양사는 네트워크 분야에서도 협력한다. KT는 KMI 헬스케어센터 서울 통합 사무소와 재단본부 및 지방사무소, 제주검진센터 등 다수 사업장의 네트워크 환경을 점진적으로 구성해나갈 예정이다. 특히 네트워크 보안에 집중한다.

KT DS는 지난해 스마트 검진시스템인 'KICS(킥스)'를 KMI 7개 센터에 구축했다. 킥스는 'KMI한국의학연구소 지능형 건강 검진 시스템'으로, 종이 차트를 없애고 검진에 필요한 과정을 통합해 고객들의 대기 및 결과 확인 시간을 줄여주는 첨단 시스템이다.

국내에서 킥스를 전면 도입한 곳은 KMI가 최초로 지난해 4월부터 KMI 7개 센터(광화문, 여의도, 강남, 수원, 대구, 부산, 광주)에서 서비스 중이다.

박장혁 KT DS 엔터프라이즈사업본부장은 "최근 KT DS가 출시한 케이-쉽(K-SHIP) 역시 국내에서 처음 시도하는 스마트 헬스 통합 서비스 플랫폼인 만큼, 스마트 헬스 기술의 발전과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