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 대기발령 경찰, 노래방서 도우미 불러

머니투데이 김지성 기자 | 2024.03.19 11:28

폭행으로 대기발령 중이던 현직 경찰이 노래방에서 도우미를 불렀다가 적발됐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광진경찰서 소속 A경위는 전날 밤 11시50분쯤 경기 파주시 한 노래방에서 여성 접대부를 불러 동석했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노래방에 도우미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경위 신원을 확인했다.


A경위는 지난달 19일 서울 강남구 한 은행에서 지인인 남성과 주먹다짐한 혐의로 입건돼 대기발령 조치된 상태였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해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베스트 클릭

  1. 1 '공황 탓 뺑소니' 김호중…두달전 "야한 생각으로 공황장애 극복"
  2. 2 이 순대 한접시에 1만원?…두번은 찾지 않을 여행지 '한국' [남기자의 체헐리즘]
  3. 3 김호중 콘서트 취소하려니 수수료 10만원…"양심있냐" 팬들 분노
  4. 4 생활고 호소하던 김호중… 트롯 전향 4년만 '3억대 벤틀리' 뺑소니
  5. 5 "사람 안 바뀐다"…김호중 과거 불법도박·데이트폭력 재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