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솔 16기' 광수 "두번 이혼, 탈모로 모발이식"…직업·자녀는?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 2023.08.10 07:02
/사진=ENA·SBS Plus '나는 솔로'
'나는 SOLO' 16기 광수(이하 가명)가 두 번의 이혼 전력과 탈모 등을 고백했다.

지난 9일 밤 방송된 ENA·SBS Plus '나는 솔로'에서는 16기 출연진의 자기소개 시간이 이어졌다.

1982년생이라는 광수는 이날 첫 만남부터 쓰고 있던 골무 비니를 벗으며 "저는 무슬림이 아니다. 스님은 더더욱 아니고 크리스천"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대머리는 아니다. 3주 전쯤 탈모로 모발이식을 했다. 삭발 이후 (출연) 전화가 와 고민을 많이 했다. 자신감 없고 가장 추한 모습으로 나갔을 때 외적인 면을 보지 않고 내면이나 됨됨이를 보는 분이 한 분이라도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고백했다.

광수는 두 번의 이혼 전력이 있다고 했다. 그는 "29살과 36살에 결혼했고, 두 번 다 협의 이혼했다"며 "다 내 책임이라고 말하고 싶다. 성숙하지 못했고 이해심이 부족했고 책임감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사진=ENA·SBS Plus '나는 솔로'
직업에 대해서는 "의정부에서 스타트업을 운영 중이다. 창업한 지 3년 정도 됐고, 이제 자리를 잡아 경제적으로 여유가 생겼다. 처음부터 창업한 건 아니다. L전자 스마트폰 개발 연구원으로 5년 반 근무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자녀는 없다며 "부모님도 이혼했다. 어릴 때 부모님이 싸우는 걸 보고 자라 큰 고통이었다. 내가 커서 아이에게 고통을 주고 싶지 않다. 이혼한다면 '아이가 생기기 전에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대방이 자녀가 있다고 (커플로) 연결되지 못하면 마음이 아플 것 같다. 상대는 아이가 있어도 상관없다"고 덧붙였다.

베스트 클릭

  1. 1 "화장실도 못 가, 여긴 지옥"…중국 명소 갔다가 수만명 발묶였다
  2. 2 "주가 2배 뛰었다"…반도체 '꿈의 기판' 뛰어든 기업들 벌써 들썩
  3. 3 '273만원'인데 없어서 못 판다…미국 코스트코서 불티나는 이것
  4. 4 "교수는 착취 중간 관리자, 병원은 피해자 행세"…전공의 대표 작심발언
  5. 5 양손 금반지 5개 끼고 두릅 싹쓸이…"도둑 무릎 꿇었지만 선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