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먹으러 군대 돌아가고파"…찬사 쏟아진 부대 급식 사진

머니투데이 이영민 기자 | 2022.05.06 12:35
/사진=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군 부대 '부실급식' 제보가 종종 이어지는 가운데, 부실급식과 거리가 먼 한 부대 급식 사진이 온라인에 퍼졌다.

지난달 17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저는 조리병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자신을 강원도 춘천 교육사령부 예하 부대에서 복무 중인 조리병이라고 밝히며 화려한 군 부대 급식 사진을 공개했다.

작성자는 "보통 사람들은 군대 밥은 맛이 없다는 편견이 있다. 입대하기 전 저의 생각도 동일했고 군대 밥이 바뀌어봐야 얼마나 좋아졌겠냐고 생각했다"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현재 제가 복무하고 있는 부대는 조금 달랐다"며 "선임 조리병들과 급양관리관은 그 누구보다도 급식에 진심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대 지휘관들의 급식에 대한 관심과 진심 어린 지원으로 군대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는 다양한 종류의 메뉴가 추가로 구성됐고 조리병들이 임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도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에는 브런치 데이를 확대 시행하게됐고 보급품이 아닌 식재료 활용도 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으로 "(군 부대) 급식 분야에서 여러 사고가 발생해 힘든 상황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해 임무수행하는 조리병들이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주셨으면 좋겠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해당 게시물에 누리꾼은 "밥 먹으러 돌아가고 싶다" "우리 부대랑 너무 다르다" "다른 부대도 이렇게 나오면 좋겠다"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 멋있다" 등 반응을 보였다.

베스트 클릭

  1. 1 대지진 일어나자 폭동…"탈옥한 수감자들, 대부분 IS조직원"
  2. 2 집값 6억 뛰었다? "여러분, 신고가에 속지마세요"[부릿지]
  3. 3 [르포]룸카페 실체에 '경악'…잦은 단속에 사장님은 "망할 지경"
  4. 4 아파트 추락사한 공군 일병…부대 내 괴롭힘 호소했었다
  5. 5 "주말마다 1000원 내고 결혼식…뷔페 괜찮은데 어떠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