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윤미향 등 범여권 의원 "한미연합훈련 연기해야…北 반발"

머니투데이 이소현 기자 | 2021.02.26 07:34
지난 23일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촉구 시민사회 공동 기자회견에서 참가 단체 회원들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남국, 윤미향, 안민석, 진성준, 황운하 의원을 비롯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범여권 국회의원 35명이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연기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25일 성명서를 내고 "국방부는 방어적 성격의 연합지휘소 훈련이라 설명하고 있지만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까지 나서서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며 "우리는 보다 신중하고, 전략적인 대응을 고려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시점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은 북측의 강경 대응을 유발하고, 극단적인 외교·안보적 대립을 일으킬 수 있다"며 "군사적 핫라인도 끊어진 상황이라 휴전선 일대의 사소한 오해와 불신이 군사적 충돌을 일으킬 위험도 매우 크다"고 우려했다.

또 "미국의 바이든 정부가 한반도 정책을 새롭게 검토하고 있으며, 그 결론을 아직 내지 않았다"며 "미국의 신행정부가 한반도 정책에 대한 종합적이고, 정리된 입장을 만들기 전까지 역내 긴장을 심화시키는 것은 향후 한반도 정세 관리를 위해서도, 향후 남북, 북미관계를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무엇보다 지금은 우리도, 미국도 최우선으로 코로나19와 싸워야 할 때"라며 "전략적인 방편으로서 한미 정부가 한미연합군사훈련의 연기를 결단해주기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베스트 클릭

  1. 1 방시혁도 제쳤다…920억 빌딩 소유·월세2억 받는 '톱스타' 건물주
  2. 2 김새론 음주 사고 현장…"변압기 밀려나고 범퍼조각 나뒹굴어"
  3. 3 '풍력·태양광' 반대했던 주민들…'태양광 연금' 받더니 180도 변했다
  4. 4 "4살 딸에 저런 옷을? 액세서리냐" 억만장자 모델에 비난…왜
  5. 5 김건희 여사, 안경 쓴 일상 모습…경호견 간식 챙기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