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같은 남사친 둘 생각없다" 핫펠트 예은, 전우용에 반박

머니투데이 정회인 기자 | 2020.07.13 14:48
/사진=핫펠트 예은 인스타그램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핫펠트(본명 박예은)가 세상을 떠난 고 박원순 서울시장과 관련한 전우용 역사학자의 발언을 반박했다.

지난 11일 전씨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그(고 박원순)가 두 여성(아내와 딸)에게 가볍지 않은 잘못을 저질렀다는 건 압니다. 그가 한 여성에게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질렀는지는 모릅니다. 나머지 모든 여성이, 그만한 '남자사람친구'를 다시 만날 수 있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박원순을 빼고 한국 현대 여성사를 쓸 수는 없을 겁니다"라는 글을 올려 큰 파장을 일으켰다.

/사진=트위터


핫펠트는 전우용의 이 글에 "나머지 여성 중 한 사람으로서, 그건 친구가 아닙니다. 그런 친구 둘 생각도 없고 그런 상사는 고발할 겁니다"라고 밝혔다.

베스트셀러 에세이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의 공동 저자인 황선우 작가도 "여성들이 원하는 건 '남자사람친구'가 아니다"며 "나를 성적 대상화하거나 내 안전을 위협하지 않으며 함께 일하고 생활할 수 있는 동료 시민으로서의 남성 구성원을 원한다"고 핫펠트의 의견에 공감했다.

전씨의 발언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비판을 받았다. 네티즌들은 "여성에 대한 존중과 인권이 없는 글", "얼마나 오만하면 이런 글을 쓸 수 있나요?", "성추행으로 고소당한 사람을 남자사람친구로 두고 싶은 여자 사람이 세상에 어디 있나" 등 전씨의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전씨는 "남자사람친구는 서민의 벗과 같은 은유로, 박원순만큼 여성의 권익과 안전을 위해 노력한 변호사, 시민운동가, 행정가를 다시 보기 어려울 것이라는 의미로 쓴 말"이라고 덧붙였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8일 비서 A씨로부터 성추행 혐의 등으로 피소됐다. 박 시장은 지난 9일 실종 7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됐으며 13일 오전 서울특별시장으로 발인이 진행됐다.

베스트 클릭

  1. 1 "또 결혼해요?"…안재현, 결혼식 사진 업로드에 팬들 '깜짝'
  2. 2 조영남 "전처 윤여정에 꽃배달…또 보내면 경찰에 신고한다더라"
  3. 3 '솔로지옥' 송지아, 짝퉁에 이미지 추락…월수입 3억 넘는데 왜?
  4. 4 교복 입고 성관계까지…10대 성매수 KAIST 조교수, 2심도 벌금형
  5. 5 "전 남편이 키운 아들, 애 둘 낳고 버려…미안해 내가 키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