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 찾은 정세균 "코로나, 중요하지만…민생, 간과 못한다"

머니투데이 안재용 기자 | 2020.02.13 14:06

정세균 국무총리, 신촌 명물거리 소상공인 방문…"금방 정상화 될 것"

 정세균 국무총리와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등이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명물거리를 방문해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서울 신촌 명물거리를 찾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가장 중요하지만 민생 또한 결코 포기하거나 간과할 수 없는 중요한 부분"이라며 "범정부 차원 민생안정 대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신촌 명물거리를 찾고 화장품 판매점 미샤와 렌즈 전문점 오렌즈, 카페 문베어 등을 방문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소비심리 악화 상황을 현장점검하고 소상공인들을 격려하기 위해서다. 정 총리는 신촌을 찾으며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이날 방문에는 문석진 서대문구청장과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홍성호 신촌상인회장, 오종환 서대문구 소상공인회 이사장, 김학도 중기부 차관,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 최병순 서울시 소기업소상공인연합회장 등이 참석했다.

정 총리는 먼저 화장품 판매점 미샤를 찾고 "이렇게 무슨 일이 있으면 (매출이) 쪼그라들었다가 금방 정상화가 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해당 상점에서 핸드크림 100여개를 구매했다. 경기 이천 방역상황실 근무자에게 나눠줄 예정이다.

이후 정 총리는 렌즈 전문점 오렌즈를 방문했다. 정 총리는 "손님을 받는 분들은 아마 마스크를 쓰고 있어야 할 것"이라며 "그러나 보통 사람들은 사람이 많이 모인 곳이나 공기가 탁한 곳이 아니면 마스크를 안 써도 된다"고 말했다.

또 정 총리는 주변 음식점과 카페를 방문하며 민생대책을 세우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 극복에 집중을 했더니 민생이 어려워졌다"며 "국민 안정이 우선이지만 경제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같이 돌아보고 대책을 세우겠다"고 덧붙였다.

베스트 클릭

  1. 1 BTS 뷔, 재벌 딸과 열애설 뒤 심경…"한심해, 뒷목에 독침 쏠 것"
  2. 2 '옥중 결혼' 나한일·정은숙, 4년 만에 합의 이혼…이유는?
  3. 3 "죽 끓여 보낼게, 전복죽?" 연예계 대선배들도 최성봉 응원했다
  4. 4 한밤중 女화장실서 몰카·강간 시도…"자살하려다 범행" 황당 해명
  5. 5 '심석희 욕설 카톡'에 거론된 김예진…"조용히 살고 싶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