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2분경제]이것 빌려주고 1조 가치 인정 받는 이 기업...'렌탈'이 대세

2019.12.05 17:39

글자크기

#2분경제 #쉬운경제 #H&M #의류대여서비스

자동차부터 안마의자, 공기청정기, 특별한 날 입는 드레스까지. 요즘은 각종 물품을 사지 않고 빌려 쓰는 렌탈의 시대다.

하지만 일상적으로 입는 평상복이라면 어떨까? 세계적인 패스트패션 회사 H&M이 '의류 대여' 사업에 도전했다. 본사가 있는 스웨덴 스톡홀름의 세르옐 광장 매장에서 지난달 29일부터 의류 렌탈 서비스를 시작했다.

한 번에 최대 3벌의 옷을 1주일 동안 빌릴 수 있으며 가격은 한 벌에 한화로 약 4만5000원이다. 현재 대여가 가능한 옷은 50종류고, 스타일리스트가 옷 고르는 것을 도와주는 혜택도 있다.

최근 패션산업은 젊은 층을 중심으로 환경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의류 소비를 줄이려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또 '패스트패션'이 인기를 얻으면서 옷 교체주기까지 짧아져 더욱 환경에 부담이 된다는 지적을 많이 받아왔기 때문이다.

H&M의 의류 대여 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2분경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영상편집: 이상봉 기자
내레이션: 방진주 인턴

유튜브 구독하기 https://goo.gl/RAjn11

머니투데이 공식 홈페이지 https://m.mt.co.kr
페이스북 https://facebook.com/mt.co.kr

취재현장의 따끈한 영상 놓치지 마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