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SK 최태원·노소영…1조원대 '세기의 이혼소송'

2019.12.05 11:12

글자크기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세기의 이혼소송'이 된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 맞소송 이후 첫 공식석상에 나섰다. 취재진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묵묵부답으로 응했다.

최 회장은 5일 오전 대한상공회의소 주재로 서울 한 호텔에서 열린 '한-중 기업인 및 전직 정부 고위인사 대화' 행사에 참석했다.

노 관장은 전날 이혼 소송 중인 최 회장을 상대로 맞소송을 냈다. 최 회장은 2017년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 신청을 냈다가 성립되지 않자 지난해 2월 정식 이손소송 절차에 들어간 상태다.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소송에 대한 세간의 관심을 반영하듯 이날 현장에는 다수의 취재진이 몰려 최 회장의 거동에 집중했다.

최회장은 "1조원대 재산분할 소송이 발생했는데 어떻게 대응할 생각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

노 관장은 최 회장을 상대로 위자료 3억원을 청구하며 별도 재산분할도 청구했다. 최 회장의 SK그룹 주식의 42.29%다. 노 관장이 요구한 42.29%는 548만7327주에 해당한다. 4일 종가 기준으로 1조3800억원에 달한다.

양측의 이혼 의사가 합치된 상황이어서 소송의 쟁점은 위자료 산정이 될 전망이다. 노 관장 측은 혼인 기간이 길고 그간 가정을 지키려 노력해온 점을 집중 소명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최 회장은 노 관장과 공식적으로 결혼생활 청산을 선언한 후 김희영 티앤씨재단 이사장과 사이에서 딸을 두고 있다.

영상촬영: 우경희, 이정혁, 김남이 기자
영상편집: 이상봉 기자

유튜브 구독하기 https://goo.gl/RAjn11

머니투데이 공식 홈페이지 https://m.mt.co.kr
페이스북 https://facebook.com/mt.co.kr

취재현장의 따끈한 영상 놓치지 마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