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저 기자는 질문 더 이상 못하게..."눈물 흘리던 김성태 의원, 기자와 입씨름

2019.07.23 16:23

글자크기

"몰라요 몰라.""말하고 싶지 않습니다.""ㅇㅇ기자는 정치적 편향성 가진 기자기 때문에 더 이상..."딸의 KT 채용 청탁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눈물의 1인 시위'에 나섰다.

김 의원은 "검찰이 무리한 기소를 감행하고 있다"며 "드루킹 특검 정치 보복과 대통령 측근 인사의 무혈입성을 노린 정치 공학적 기소"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일부 기자가 딸의 KT 채용 청탁 의혹에 질문하자 "사실이 아니다"라며 "말하고 싶지 않다"고 답변을 피했다. 해당 기자에게 "정치적 편향성을 가진 기자이기 때문에 더 이상... (질문하지 말아달라)"고 말해 항의를 받기도 했다.

영상 촬영 : 임찬영 기자
영상 편집 : 김소영 기자

유튜브 구독하기 https://goo.gl/RAjn11

머니투데이 공식 홈페이지 https://m.mt.co.kr
페이스북 https://facebook.com/mt.co.kr

취재현장의 따끈한 영상 놓치지 마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