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곳곳에 짧은 소나기…지나면 폭염 "건강 조심"

머니투데이 김소연 기자 2024.07.11 05:00
글자크기
전북 전주시 전주치명자산에서 바라본 도심이 습기를 가득 머금고 어두운 하늘을 보이고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전북 전주시 전주치명자산에서 바라본 도심이 습기를 가득 머금고 어두운 하늘을 보이고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전날 새벽 전북과 충청 지역에 기습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목요일인 오늘(11일)도 대기 불안정으로 곳곳에 소나기가 이어지겠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대기 불안정으로 인해 정오부터 밤 사이 서울, 경기 내륙과 강원도, 충청권, 전라권, 울산경남에 비가 내리겠다.

소나기로 인한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 충청, 광주전남내륙, 울산경남내륙의 경우 5~40㎜가, 전북내륙과 대구경북의 경우 5~60㎜까지 쏟아지겠다. 소나기가 내리는 동안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소나기 특성 상 짧은 시간 동안 좁은 지역에 집중적으로 비가 내리면서 일시적으로 비가 강할 수 있고 같은 지역 내에서도 강수량의 차이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전 10시까지 바다 안개가 유입되는 충남 북부 서해안과 경남권 해안, 경기 내륙과 강원 내륙, 충청권 북부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200m 미만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해안에 위치한 교량을 지날 때 추돌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당분간 중부지방은 가끔 구름 많겠고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겠다.

소나기가 지나면 수도권과 강원 내륙은 폭염이 찾아와 당분간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그외 전국 대부분 지역도 최고체감온도가 31도 내외로 올라 덥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9~23도, 낮 최고 기온은 25~32도로, 평년(최저 19~22도, 최고 25~30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2도 △ 대전 22도 △대구 23도 △전주 23도 △광주 22도 △부산 22도 △춘천 19도 △강릉 20도 △제주 23도 △울릉도·독도 20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1도 △대전 30도 △대구 30도 △전주 29도 △광주 29도 △부산 26도 △춘천 32도 △강릉 31도 △제주 27도 △울릉도·독도 26도 등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