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 따라가는 '해바라기형 태양광 모듈' 개발…전기 자급자족 일상 연다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2024.07.10 11:40
글자크기

전기연 차승일 박사팀, 종이접기 수준 유연성·난연 소재 안전성 확보

전기연 전기변환소재연구센터 차승일·윤민주 연구팀이 화재에 강한 '도심형 고효율 유연 태양광 모듈'을 개발했다.전기연 전기변환소재연구센터 차승일·윤민주 연구팀이 화재에 강한 '도심형 고효율 유연 태양광 모듈'을 개발했다.


한국전기연구원(KERI) 전기변환소재연구센터 차승일 박사팀이 도시에서 전기 자급자족을 실현할 수 있는 신개념 태양광 모듈 기술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국내에선 영호남의 넓은 부지를 중심으로 태양광 설비가 급격히 증가하는 가운데 도시 내부에서 태양광 발전으로 전기를 생산·활용하려는 시도가 늘고 있다.



하지만 도시에선 각종 건물, 나무로 인해 태양광 모듈의 일부에 그늘이 생기는 현상이 반복돼 발전 효율이 떨어진다.

전기연이 개발한 태양광 모듈은 유연성·안전성·효율성을 모두 확보해 도시 환경에 최적화된 신개념 태양광 모듈이다.



연구팀은 지난 40년 이상 이어져 온 태양광 모듈의 소재부터 구조까지 모든 것을 바꿨다.

기존 태양광 모듈은 태양전지를 보호하기 위해 비싼 강화유리와 플라스틱으로 감싸는 적층 구조 형태였다. 차승일 박사팀은 유리 없이 실리콘으로 태양전지를 하나하나 밀봉한 뒤 이를 서로 연결해 유연한 구조물이 되도록 했다.

모듈의 전기적 연결 형태도 기존의 직렬이 아닌, 설치환경에 따라 직렬과 병렬이 혼합된 하이브리드 방식이 가능하도록 했다. 직·병렬 혼합구조는 태양광 모듈에 그늘 문제가 생겨도 높은 출력을 유지해주고 그늘로 인한 발열 현상인 '핫스팟' 생성도 막아준다.


또 전기연이 개발한 태양광 모듈은 기존 가연성의 플라스틱을 난연 소재로 대체해 전기 절연성과 내구성이 높다.

종이접기 수준의 유연함도 확보해 도심 건물은 물론 벤치, 차광막 등 다양한 곳에 부착해 태양광 발전이 가능하다.

전기연은 태양광 모듈에 이른바 '해바라기형' 신기술을 도입해 효율성도 높였다. 태양전지에 형상기억합금을 부착해 모듈이 태양 위치를 스스로 따라가며 모양을 최적으로 바꾸면서 전기를 생산한다.

이를 통해 기존 편평한 태양광 모듈 대비 하루 전력 생산량을 60% 이상 높일 수 있었다.

차 박사는 "우리 기술로 도심 곳곳에서도 무한한 친환경 자원인 태양 에너지를 통해 직접 전기를 자급자족하는 일상이 펼쳐질 것"이라며 "국가적 이슈인 탄소중립 실현과 에너지 안보 강화에 크게 기여할 성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기연은 래 모빌리티인 무인 수송기(드론)에도 가볍고 효율적인 태양광 모듈을 적용하는 등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태양광 발전의 활용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다.
전기연 전기변환소재연구센터 차승일·윤민주 연구팀이 화재에 강한 '도심형 고효율 유연 태양광 모듈'을 개발했다.전기연 전기변환소재연구센터 차승일·윤민주 연구팀이 화재에 강한 '도심형 고효율 유연 태양광 모듈'을 개발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