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힘들게 구해 4400만원 줬는데"…에르메스 버킨백 원가는 겨우

머니투데이 김소연 기자 2024.06.25 11:23
글자크기
에르메스 버킨백/사진=월스트리트저널 캡처에르메스 버킨백/사진=월스트리트저널 캡처


수천만원을 호가하는 에르메스 '버킨백' 원가가 1000달러(한화 140만원)에 불과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 22일(현지시간) '세상에서 가장 탐나는 핸드백의 미친 경제학'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에르메스 가방으로 5분 만에 돈을 2배로 버는 방법을 보도했다.

에르메스의 대표 상품인 검은색 기본 버킨25는 에르메스 매장 판매 가격이 세전 1만1400달러(약 1500만원)다. 그러나 이를 바로 리셀러에게 되팔면 2만3000달러(약 3190만원)를 받을 수 있다.



리셀러는 이를 또다시 인스타그램이나 라스베이거스 팝업 스토어 등에서 영수증과 함께 최대 3만2000달러(약 4440만원)에 판매한다고 매체는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 가방의 원가가 1000달러(약 140만원)에 불과하다면서 에르메스 창업자 가문이 덕분에 1500억달러(207조8925억원) 재산을 자랑하는 부자가 됐다고 보도했다.



에르메스로 인해 부자가 되는 것은 에르메스 가문만이 아니다. 에르메스는 버킨백을 아무에게나 팔지 않는 데다, 가방을 사기 전 스카프, 시계, 찻잔 등 소품들을 사면서 에르메스 브랜드에 '성의'를 보여야 한다는 판매 방식으로 수만달러 이상의 부수입을 올리고 있다.

통상 기본 버킨을 사는데는 이 같은 소품에만 1만달러(한화 약 1390만원) 이상을 써야 하고, 히말라야 버킨 등 희귀아이템을 얻으려면 20만달러(약 2억7700만원) 이상을 써야 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일정 수준의 성의 표시를 하면 판매원들이 고객에게 원하는 가방을 가져다주는데 이 역시 천차만별이다. 인기 모델을 구입하려면 고객이 판매원에게도 눈에도 들어야 한다. 이 과정에서 '갑'이 판매원이 되고, '을'이 된 고객이 판매원들에게 수제 쿠키는 물론, 비욘세 콘서트 티켓, 칸 영화제에 가는 여행, 현금이 든 돈 봉투까지 선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핸드백 리셀 브랜드 중 버킨 가격이 제일 높다./그래픽=월스트리트저널핸드백 리셀 브랜드 중 버킨 가격이 제일 높다./그래픽=월스트리트저널
'성의'를 보이는 지난한 과정을 건너뛰고 싶은 이들을 위한 재판매 상인들도 차고 넘친다. 이들 역시 에르메스 버킨백 덕분에 돈을 벌기는 마찬가지다.


이 같은 버킨백의 인기는 에르메스가 마케팅 예산을 낮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에르메스는 매출의 4%만 프로모션 비용으로 썼는데 LVMH 계열 루이비통은 12%를 투자했다.

사람들이 '버킨백=부의 상징'으로 인식하면서 에르메스 브랜드의 지위는 당분간 공고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보도했다.

에르메스 버킨백은 1984년 배우 고 제인 버킨(Jane Birkin)과 당시 에르메스 최고경영자(CEO)였던 장 루이 뒤마(Jean-Louis Dumas)가 런던행 비행기에서 만난 것을 계기로 만들어졌다.

적당한 사이즈의 핸드백을 찾을 수 없다는 데 의견이 일치한 두 사람은 음료수 냅킨에 함께 디자인을 스케치했다. 에르메스는 신제품에 버킨의 이름을 빌리는 대가로 버킨에게 연간 로열티를 지불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