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노인이 다짜고짜 "살 안 빼? 지구가 무거워"…미국 여성에 '무례'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2024.06.25 06:42
글자크기
/사진=유튜브 채널 '희철리즘Heechulism'/사진=유튜브 채널 '희철리즘Heechulism'


길거리에서 처음 본 미국 여성에게 한국 노년 남성이 "다이어트하라"고 말하는 모습이 공개돼 공분이 일고 있다.

지난 23일 구독자 102만명인 여행 유튜브 채널 '희철리즘'에 공개된 영상에서 윤희철씨는 지인인 미국 여성 제나씨와 함께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찾았다.



종로구 일대를 구경하던 두 사람은 길거리에서 다양한 물품을 판매하는 한국 노인들을 만났다. 한 남성은 제나씨에게 "어디서 왔냐"고 질문했고, 제나씨가 미국에서 왔다고 하자 영어를 섞어가며 물건을 홍보하기 시작했다.

남성은 다이어트 용품을 소개하면서 제나씨에게 "유 다이어트 원트(want)?"라고 물었다. 이에 제나씨가 "아니요"라고 답했지만 남성은 계속해서 말을 이어갔다.



그는 "다이어트 베리 이지(easy). 원 먼스(1 month), 5kg 아웃. 식스 먼스(6 months), 30kg 아웃"이라며 "컴온, (다이어트하면) 베리 프리티~ 베리 헤비(heavy)가 아니라 베리 나이스(nice)"라고 말했다.

지켜보던 윤씨는 민망함을 느낀 듯 다른 곳으로 가자며 떠나려고 했다. 그런데도 남성은 "아가씨, 이거 해야 돼. 이리 와 봐. 살 안 뺄 거야?"라며 붙잡았다.

제나씨가 "안 뺄 겁니다"라고 답하자 "지구가 무거워, 지구가 무거워"라는 무례한 발언을 쏟아내기도 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희철리즘Heechulism'/사진=유튜브 채널 '희철리즘Heechulism'
이동하면서 윤씨는 "어른들은 무례한지 모르고 하는 말"이라며 상황을 수습하려고 했다. 이에 제나씨는 "나도 기분 안 나쁘다. 내가 빼고 싶으면 알아서 뺄 건데. 돈 벌려고 하는 거다. 이해한다"며 웃었다.


이어 "미국에서는 대놓고 모르는 사람에게 '살 빼야 한다'고 하면 맞아 죽는다"며 "한국에서는 하도 많이 들었다. '살 빼면 너 진짜 예쁘겠다'고 칭찬처럼 웃으면서 이야기한다"고 토로했다.

윤씨는 "저런 어르신들을 그냥 욕할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때 기준으로는 맞았던 거니까. 이제는 옆에서 알려주면 좋다"며 "지금 잣대로 욕만 하면 세대 간의 충돌이 있다. 서로 배려하고 이해하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내 몸은 내가 선택한다", "진짜 나라 망신", "왜 저렇게 무례한 거냐", "처음 보는 사람한테 살을 빼라니", "반말에 큰 목소리까지 다 갖췄다", "같은 한국인이라는 게 부끄럽다" 등 댓글을 남기며 비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