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업계최초 노트북용 '탠덤 OLED' 양산...'OLED 노트북' 본격화

머니투데이 임동욱 기자 2024.06.24 10:00
글자크기
LG디스플레이 모델이 노트북용 탠덤 OLED 패널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LG디스플레이LG디스플레이 모델이 노트북용 탠덤 OLED 패널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탠덤(Tandem)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를 앞세워 노트북용 OLED 시장 공략에 나섰다. 최근 애플은 업계 최초로 태블릿 신제품 아이패드 프로에 '탠덤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LG디스플레이 (12,980원 ▼200 -1.52%)는 업계 최초로 노트북용 '13인치 탠덤 OLED 패널' 개발을 완료하고 최근 양산을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탠덤 OLED'는 레드·그린·블루(RGB) 유기발광층을 2개 층으로 쌓는 방식으로, 패널 수명을 늘리고 고휘도를 구현해 기존 OLED 패널의 약점을 보강했다. LG디스플레이는 2019년 업계 최초로 '탠덤 OLED' 상용화에 성공했다.



'탠덤 OLED'는 품질 기준이 까다로운 차량용 OLED에 처음 적용됐고, 노트북, 모니터, 태블릿 등 화면 사용 시간이 상대적으로 긴 IT 제품에도 최적화된 기술로 평가받으며 적용 영역을 넓히고 있다.

노트북 패널에 탠덤 OLED가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존 OLED 패널 대비 수명은 2배, 밝기는 3배까지 향상시킬 수 있고, 소비전력은 최대 40% 절약할 수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에 양산을 시작한 '13인치 탠덤 OLED 패널'은 부품 설계 및 구조 개선 등을 통해 기존 노트북용 OLED 대비 약 40% 얇아지고, 28% 가벼워져 날렵한 디자인을 구현하고 휴대성을 높일 수 있는 것도 특징"이라고 밝혔다.



고화질 콘텐츠 표현에도 적합하다. WQXGA+(2880x1800) 고해상도를 기반으로, 디지털영화협회(DCI) 표준 색 영역 DCI-P3를 100% 충족하며, 비디오전자공학표준협회(VESA)의 '디스플레이 HDR 트루 블랙 500' 기준에도 부합한다. HDR은 밝은 부분은 더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 어둡게 표현해 영상의 입체감을 높이는 기술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