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尹, 한동훈에 '잘해봐라'며 전화 끊어"…한 "10초만 했겠나"

머니투데이 박소연 기자 2024.06.24 09:24
글자크기

[the300]원 "한동훈 뺀 나머지 후보들, 윤 대통령과 식사"…윤상현, 원희룡에 불쾌감 드러내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과 원희룡 전 국토부장관이 23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더 드림핑에서 열린 '성찰과 각오' 당협위원장 워크숍에 참석해 인사나누고 있다.(원희룡 캠프 제공) /사진=뉴스1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과 원희룡 전 국토부장관이 23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더 드림핑에서 열린 '성찰과 각오' 당협위원장 워크숍에 참석해 인사나누고 있다.(원희룡 캠프 제공) /사진=뉴스1


국민의힘 당대표를 선출하는 7·3 전당대회를 앞두고 주요 후보들이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벌써부터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을 둘러싼 신경전이 본격화되는 모양새다.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2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에서 '윤 대통령과 전당대회 관련 대화를 나눴나'란 질문을 받고 최근 엘살바도르에 대통령 특사단으로 다녀온 뒤 결과를 보고하기 위해 윤 대통령을 면담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 대통령이 '다른 주자들은 이미 다 다녀갔다'는 말씀을 하시더라"며 "나경원, 윤상현 의원은 방문해 식사까지 하고 갔다더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전화와서 격려는 해줬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한 전 위원장은 윤 대통령과 식사는 하지 않고 전화만 했다는 점을 밝힌 것이다.

한 전 위원장이 윤 대통령과 통화했다는 점을 공개한 데 대해선 "(한 전 위원장이) 원래 (정진석) 대통령 비서실장한테 전화했는데 정 실장이 '대통령께 직접 전화하는 게 예의 아니냐'고 해서 한 전 위원장이 전화했더니 (윤 대통령이) '잘 해봐라' 하고 끊었다고 말씀하시더라"라고 했다.



'한 전 위원장만 친윤(친윤석열)계 후보가 아니라는 뜻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렇다기보다 (대통령이) 식사 초청했는데 (한 전 위원장이) 안 간 것 아닌가"라고 했다.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나경원 의원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헌법 제84조 논쟁, 피고인이 대통령 되면 재판이 중단되는가?’를 주제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첫번째 공부모임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상현 의원, 한 비대위원장, 나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2024.6.24/뉴스1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나경원 의원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헌법 제84조 논쟁, 피고인이 대통령 되면 재판이 중단되는가?’를 주제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첫번째 공부모임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상현 의원, 한 비대위원장, 나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2024.6.24/뉴스1
앞서 같은 날 출마선언을 한 한 전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과의 통화와 관련해 "'전화 통화 10초'라는 말이 어디서 나오는지 모르겠지만 덕담하는데 10초로 되겠나. 그건 아닐 것 같지만 중요한 것 같진 않다. 이 문제가 국민을 위해 정치하는 데 중요한가"라고 되물었다. 윤 대통령과의 불화설을 일축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또다른 당권주자인 윤상현 의원은 같은 날 저녁 경기 남양주시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외당협위원장 모임 '성찰과 각오' 워크숍에서 '원 전 장관이 의원님이 윤 대통령과 식사하며 출마의사를 밝혔다고 하더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저는 대통령과 식사했단 말 누구한테도 안 했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윤 의원은 "저는 대통령은 아예 전당대회에 끌어들이지 않으려 노력한다. 대통령과 저는 누구보다 신뢰 면에서 두텁다"며 "저 봐라, 얼마나 충언(쓴소리)을 많이 드렸나. 제 충언의 진정성을 알기 때문에 받아준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런 식으로 (원 전 장관이 식사 얘기를) 먼저 지른다? 대통령 입장이 있는데 (한 전 위원장이) 특검법을 치고 나간다?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당정 신뢰관계가 되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 대통령과 밥먹었단 말 안 드린다. 두터운 신뢰 속에서 할 말 하고 대통령은 받는다고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