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성폭행' 가해자 다니는 공기업에 쏟아진 비난…결국 사직서

머니투데이 이창명 기자 2024.06.19 20:20
글자크기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을 조명한 영화 '한공주' 포스터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을 조명한 영화 '한공주' 포스터


지방공기업에서 근무하던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가 사직서를 제출했다.

19일 밀양시 등에 따르면 밀양시시설관리공단에 다니던 A 씨가 사직서를 제출했다. A씨는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 중 1명으로 알려졌다.

앞서 유튜브 채널 '나락보관소'는 지난 7일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 네 번째 가해자로 A 씨를 지목하고 신상과 직장 등을 공개했다. 이후 이 공공기관 게시판에는 A씨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다.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은 2004년 밀양 지역 고등학생 44명이 1년 동안 한 여중생을 집단으로 성폭행하고 피해 상황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협박한 사건이다. 하지만 44명의 가담자 중 단 1명도 처벌을 받지 않아 논란이 됐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