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를 죽음으로 몰고 가"…중증 환자들, 서울대병원서 휴진 철회 촉구

머니투데이 김미루 기자 2024.06.12 14:02
글자크기
환자단체인 한국중증질환연합회 회원들이 12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병원·서울의대 교수 비대위가 발표한 무기한 휴진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환자단체인 한국중증질환연합회 회원들이 12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병원·서울의대 교수 비대위가 발표한 무기한 휴진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대병원이 오는 17일 '전면 휴진'을 예고한 가운데 환자단체가 서울대병원 앞을 찾아 휴진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한국중증질환연합회(연합회)는 12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대 의대와 서울대병원 교수들은 집단 휴진으로 중증질환자를 죽음으로 몰아가서는 안 된다"며 "집단 휴진 결정을 거둬들여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회는 한국루게릭연맹회, 한국폐암환우회, 한국다발골수종환우회 등 6개 단체가 속한 단체다.

식도암 환자인 김성주 연합회 회장은 "서울대병원을 시작으로 중증 환자를 맡은 대형병원 교수들도 휴진을 선언할 분위기가 감지돼 우려가 더 크다"며 "중증질환자들은 하루하루 죽음의 공포에서 연명해가다 희망의 끈을 놓아야 할 위기"라고 밝혔다.



이어 "기존에 예약한 환자들은 아직 치료받고 있지만 새로 예약한 환자들은 어제부터 (병원에서) 문자를 받기 시작했다"며 "상당히 많은 환자들이 예약 취소가 돼 치료할 수 없는 상황이 도래할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12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앞에서 환자단체인 한국중증질환연합회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병원·서울의대 교수 비대위가 발표한 무기한 휴진 철회를 촉구하고 있는 가운데, 췌장암 판정을 받은 암환자가 뒤돌아서 눈물을 훔치고 있다. /사진=뉴스112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앞에서 환자단체인 한국중증질환연합회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병원·서울의대 교수 비대위가 발표한 무기한 휴진 철회를 촉구하고 있는 가운데, 췌장암 판정을 받은 암환자가 뒤돌아서 눈물을 훔치고 있다. /사진=뉴스1
환자단체는 생사를 오가는 많은 중증 환자들이 100일 이상 지속된 의료 사태를 버텨왔다고 호소했다.

이날 연합회 소속으로 발언에 나선 김태현 한국루게릭연맹회 회장은 "100일 넘게 지속된 의료공백, 중증·응급환자들의 생명을 담보로 한 집단행동의 결과로 많은 환자가 골든 타임을 놓쳤다"며 "법과 원칙에 입각해 불법행동을 엄벌해달라"고 밝혔다.

연합회는 "의료계는 전면 휴진과 총파업 등을 즉각 중단해달라"며 "정부, 환자단체, 의료계와 함께 협의체를 구성해 전공의 사직과 관련한 논의를 진행하자"고 촉구했다.


또 정부에 "이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환자 안전에 관한 법률을 제정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확보해달라"며 "환자들의 고통이 해소될 수 있도록 실효적인 대책을 강구해달라"고 요구했다.

서울대 의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6일 입장문을 내고 "비통한 마음으로 전면 휴진을 결의한다"며 "정부의 저 무도한 처사가 취소될 때까지 저희 병원에서 진료를 미뤄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정부가 의료 사태의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 조치를 시행하지 않는다면 오는 17일부터 진료를 중단한다는 방침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