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바스AI·삼성서울병원, 병원 전 진료 AI 음성기술 적용

머니투데이 박기영 기자 2024.06.12 11:23
글자크기
곽민철 셀바스AI 대표이사(왼쪽)와 삼성서울병원 오세열 진료부원장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셀바스AI곽민철 셀바스AI 대표이사(왼쪽)와 삼성서울병원 오세열 진료부원장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셀바스AI


셀바스AI (13,860원 ▲80 +0.58%)가 삼성서울병원과 함께 AI 기반 의료 혁신에 나선다.

셀바스AI는 삼성서울병원과 'AI 음성인식 기반 의료 혁신을 통한 스마트병원 사업화'를 위해 협력한다고 12일 밝혔다.



삼성서울병원은 영상의학과 내 셀바스AI의 AI 의료 음성인식 제품 '셀비 메디보이스(Selvy MediVoice)'를 상용화한 데 이어 외래 진료에도 AI 음성인식을 적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의료진의 진료 편의성 향상을 위해 음성으로 진료과별 의무기록이 가능한 EMR(Electronic Medical Record, 전자의무기록)을 개발 중이다. 이를 통해 단순 반복적인 기록 업무를 음성으로 빠르게 입력해 의료진들이 진료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삼성서울병원 오세열 진료부원장은 "외래부문을 시작으로 진료 전반에 셀바스AI의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하는 AI 의료 혁신을 통해 의무기록의 내용 충실도를 높이면서 의료진의 피로도는 낮추고, 환자 진료에 보다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춘 스마트병원으로의 도약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셀바스AI 음성인식 윤재선 사업대표는 "의료진에게 생산성 향상을 제공하는 미국의 AI 음성 서비스 사례처럼 국내에서도 효용성이 높은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며 "삼성서울병원은 국내 병원 최초로 AI 음성인식 기술을 도입, 스마트 병원 구현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만큼 전 주기적 디지털 전환이 이뤄지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