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에도 있다' 경기를 뒤집는 괴물 루키가! 박지환, 역전 2타점 3루타→연장 끝내기 결승타 [SSG-KIA 리뷰]

스타뉴스 김동윤 기자 2024.06.12 00:02
글자크기
SSG 박지환이 11일 인천 KIA전에서 연장 10회 말 끝내기 안타를 치고 포효하고 있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SSG 박지환이 11일 인천 KIA전에서 연장 10회 말 끝내기 안타를 치고 포효하고 있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


SSG 박지환이 11일 인천 KIA전에서 8회 말 2사 1, 2루에서 역전 2타점 3루타를 치고 3루로 슬라이딩해 들어가고 있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SSG 박지환이 11일 인천 KIA전에서 8회 말 2사 1, 2루에서 역전 2타점 3루타를 치고 3루로 슬라이딩해 들어가고 있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
경기를 뒤집어 놓는 괴물 루키가 SSG 랜더스에도 있었다. 신인 박지환(19)이 역전 2타점 3루타에 이어 오심마저 뒤집는 끝내기 안타로 SSG에 승리를 안겼다.

박지환은 11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펼쳐진 KIA 타이거즈와 2024 신한 SOL 뱅크 정규 시즌 홈 경기에서 9번 타자 및 2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3안타 3타점으로 SSG의 7-6 짜릿한 역전승을 이끌었다.



군산남초-군산중-세광고 졸업한 박지환은 2024 KBO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10순위로 SSG에 지명된 우타 신인이다. 뛰어난 콘택트 기술과 운동 능력으로 투수 풀이 좋다고 평가받은 그해 신인드래프트에서 가장 먼저 야수로서 이름이 불렸다. 지명 당시 박지환이 야수 1순위로 뽑힌 데에는 이견이 없었다.

지난해 열린 '퓨처스 스타대상(스타뉴스 주최/주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후원)'에서 박지환에게 스타상을 수여한 선정위원단은 "박지환은 콘택트가 좋은 중장거리 유형이다. 배트 스피드가 빠른 편이어서 타구 속도도 좋고 스프레이 히터 유형이라 타구 방향이 고르게 형성된다"며 "박지환의 변화구 대처 능력은 수준급이다. 삼진도 거의 없고 선구안도 좋아 프로에서도 충분히 적응할 수 있는 실력이다. 힘만 더 붙으면 좋은 타자가 될 거라 본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 KBO 구단 관계자 역시 "박지환이라면 데뷔 1년 차에도 1군 적응이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박지환이 안되면 우타자 유망주 대부분이 불가능하다고 본다"고 찬사를 보냈었다.



그 재능의 크기를 확인할 수 있는 경기였다. 박지환은 2회 말 첫 타석에서 황동하를 상대로 8구까지 늘어진 끝에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4회 말에는 황동하의 직구 3개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경기 후반 존재감을 폭발시켰다.

박지환은 4-4 동점인 6회 말 2사에서 좌익수 왼쪽 2루타로 타격감을 예열했다. SSG가 4-5로 지고 있는 8회 말 자신의 스타성을 드러냈다. 앞서 박성한이 중전 안타에 이어 상대 폭투로 2루까지 향했고 고명준이 8구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 나가면서 2사 1, 2루가 만들어졌다. KIA는 마무리 정해영을 올리며 이닝을 끝내려 했다.

하지만 박지환은 어중간하게 떨어지는 2구째 슬라이더를 끝까지 밀어 쳐 우중간 담장을 맞히는 대형 3루타를 때려냈다. 모든 주자가 들어오며 6-5 역전이 만들어졌고 박지환은 3루 베이스를 슬라이딩해 들어간 뒤 주먹으로 땅을 치며 포효했다. 3루심에게 끝까지 판정을 확인하는 침착함까지 보여 더욱 눈길을 끌었다. 막내 박지환의 포효에 더그아웃의 형들은 물론 SSG랜더스필드는 열광의 도가니에 빠졌다.


SSG 박지환(가운데)이 11일 인천 KIA전에서 8회 말 2사 1, 2루에서 역전 2타점 3루타를 치고 포효하고 있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SSG 박지환(가운데)이 11일 인천 KIA전에서 8회 말 2사 1, 2루에서 역전 2타점 3루타를 치고 포효하고 있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
SSG 기예르모 에레디아가 11일 인천 KIA전에서 9회 말 2사 1, 2루에서 홈으로 슬라이딩해 결승 득점을 기록했음에도 오심으로 아웃 처리되면서 황당해 하고 있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SSG 기예르모 에레디아가 11일 인천 KIA전에서 9회 말 2사 1, 2루에서 홈으로 슬라이딩해 결승 득점을 기록했음에도 오심으로 아웃 처리되면서 황당해 하고 있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이날 경기는 초반부터 좀처럼 나오지 않는 플레이의 향연이었는데 기예르모 에레디아가 홈에서 아웃된 9회 말 상황이 대표적이었다. 6-6 동점인 9회말 2사 1, 2루에서 이지영이 좌전 안타를 쳤고, 2루 주자 에레디아가 홈까지 슬라이딩해 경기가 끝나는 듯했다. 에레디아는 끝내기를 확신한 듯 포효했으나, KIA 포수 한준수가 에레디아를 태그했고 주심은 아웃을 판정했다.

오심이었다. 리플레이 결과 에레디아의 손끝은 정확히 홈 베이스에 닿고 지나쳤으며 그대로 끝나야 할 경기였다. 하지만 주심이 잘못된 판단을 내렸고 SSG도 비디오 판독 기회를 다 써 신청조차 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조차 괴물 루키의 탄생을 위한 시나리오로 보일 정도로 박지환은 미친 존재감을 뽐냈다. 여전히 6-6 동점이 된 연장 10회 말 바뀐 투수 김도현을 상대로 오태곤이 내야 안타로 출루했다. 최민창이 초구에 허무하게 번트 기회를 날려 찬물이 끼얹어졌다.

여기서 다시 타석에 들어선 박지환은 바깥쪽으로 들어오는 2구째 시속 149㎞ 직구를 향해 방망이를 힘껏 휘들렀다. 이 타구는 외야 우중간으로 향했고 2루 주자 오태곤이 슬라이딩으로 홈에 들어오면서 치열했던 경기는 SSG의 7-6 승리로 끝났다.

박지환의 극적인 끝내기에 9회 올라와 1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노경은이 시즌 5승째를 챙겼다. 박지환 외에도 추신수가 5타수 4안타, 최정과 박성한이 멀티히트로 맹활약했다.

KIA는 선발 황동하가 야수진의 아쉬운 수비에 4⅓이닝 7피안타(1피홈런) 2사사구 3탈삼진 4실점으로 무너진 가운데 10회 올라온 김도현이 ⅓이닝 2피안타 1실점(0자책)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모처럼 소크라테스 브리토가 5타수 3안타로 살아나고 5명의 타자가 멀티히트를 치는 등 총 14안타의 화끈한 타격을 보여줬으나, 정작 가장 중요한 3번 타자 나성범이 5타수 무안타 1볼넷 3삼진으로 침묵해 아쉬움을 남겼다.

SSG 박지환이 11일 인천 KIA전에서 8회 말 2사 1, 2루에서 역전 2타점 3루타를 치고 미소 짓고 있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SSG 박지환이 11일 인천 KIA전에서 8회 말 2사 1, 2루에서 역전 2타점 3루타를 치고 미소 짓고 있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
SSG 박지환이 11일 인천 KIA전에서 연장 10회 말 끝내기 안타를 치고 포효하고 있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SSG 박지환이 11일 인천 KIA전에서 연장 10회 말 끝내기 안타를 치고 포효하고 있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