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벨]넥스턴바이오, 클러쉬 투자 참여

머니투데이 이우찬 기자 2024.06.11 16:24
글자크기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코스닥 상장사 넥스턴바이오 (3,230원 ▼20 -0.62%)가 클라우드 네이티브 인공지능(AI) 전문기업 클러쉬 투자에 참여했다고 11일 밝혔다.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클러쉬는 클라우드 환경에서 개발, 배포, 운영되는 애플리케이션을 총괄하고 AI와 데이터까지 턴키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근 클러쉬(옛 케이비시스)로 상호를 변경하고 AI 데이터 및 보안 전문 사업자인 FDX를 품에 안으며 본격적으로 클라우드 네이티브 시장에 뛰어든다고 밝힌 바 있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의 핵심은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 컨테이너화, 자동화 및 스케일링이다. 이를 통해 애플리케이션을 작은, 독립적인 서비스로 분할해 유연성과 확장성을 높이면서 가상화된 환경에서 실행해 개발과 배포를 단순화하고 일관성을 유지할 수 있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에서 구축된 시스템은 운영 과정을 자동화해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오류를 최소화한다. 자동으로 자원을 배분해 트래픽 증가에 대응할 수 있다는 장점을 보유하고 있어 산업계 전반에서 도입이 가속화되고 있다.

투자를 주관한 에이온인베스트먼트 관계자는 "클라우드 전문 업체로서 올해 상장을 진행 중인 이노그리드가 이미 기업가치를 1000억원 이상 평가받고 있으며 IMM인베스트먼트 등에서 1300억원 이상의 투자를 유치한 클라우드 전문 업체인 오케스트로는 지난해 6300억원 이상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은 바 있다"며 "클러쉬도 이런 업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넥스턴바이오 관계자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은 단순히 기술적인 측면뿐 아니라 바이오 산업 전반에 걸쳐 전략적으로 적용되고 있다"며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도입돼 있는 클라우드 인프라 위에 클라우드 네이티브 시스템과 수집된 바이오 빅데이터를 활용하해 학습된 AI 기반 헬스케어 플랫폼의 출현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의료 데이터를 클라우드 환경에 접목해 그 부가가치를 극대화 할 수 있는 기술적 마중물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향후 클러쉬와 적극적인 협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