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AI 경쟁력 놓칠 수 있어…창의적 조직으로 변화해야"-키움

머니투데이 김진석 기자 2024.06.10 08:22
글자크기
카카오프렌즈 라이언과 춘식이 포토카드./사진=뉴시스.카카오프렌즈 라이언과 춘식이 포토카드./사진=뉴시스.


키움증권은 카카오 (41,900원 ▼350 -0.83%)가 인공지능(AI) 경쟁력을 놓칠 확률이 증가할 수 있다고 10일 평가했다.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지만, 목표주가는 기존 6만9000원에서 5만6000원으로 내렸다. 저평가 탈피를 위해서는 창의적 조직으로의 변모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진구 키움증권 연구원은 "카카오는 톡비즈 및 주요 버티컬 사업 부문을 관통하는 AI 전략 및 세부 액션플랜 수립에 있어 매니지먼트 교체 후에도 가시적인 변화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며 "유저 부가가치 증대를 위한 실질적인 결과물 창출 및 제시에도 적극적 모습을 보인다고 판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 카카오가 확보한 유저 데이터를 무기로 글로벌 빅테크와 전략적 사업 제휴를 신속히 끌어내지 못한다면 카카오의 데이터 가치는 시간이 지날수록 희석되고 AI 경쟁력을 놓칠 확률이 체증적으로 증가할 수 있음을 매니지먼트는 인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연구원은 "최근 카카오가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관계 정립 및 내부 체계 개선을 위해 조직 관리에 집중하려 하는 점은 십분 이해가 되나 인터넷 비즈니스는 기본적으로 매우 유연한 조직 관리 체계에서 창의적이고 새로운 서비스를 기반으로 유저 커버리지를 넓혀야 하는 과정이 필수적"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재 관리 중심 하에서 카카오가 기존 서비스 중심의 성과 향유에 집중한다면 중장기적으로 밸류에이션에 대한 압박이 발생할 수 있음을 짚고 넘어가고자 한다"며 "단기적으로는 유저 트래픽 기반 광고 및 관계형 장점을 활용한 커머스 중심의 실적 개선은 가능하겠지만 상기 조건이 전제돼야 의미 있는 기업 가치 레벨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