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37세' 류현진이 벤치클리어링에 앞장섰나, 직접 이유 밝혔다... 김경문 감독의 깊은 울림까지 '한화의 품격'

스타뉴스 수원=김우종 기자 2024.06.07 11:33
글자크기
5일 경기가 종료된 이후, KT 위즈와 한화 이글스 선수간 벤치클리어링이 발생했다. KT 장성우가 분노하며 한화 선수단으로 돌진하고 있다. 5일 경기가 종료된 이후, KT 위즈와 한화 이글스 선수간 벤치클리어링이 발생했다. KT 장성우가 분노하며 한화 선수단으로 돌진하고 있다.


김경문 한화 이글스 감독.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김경문 한화 이글스 감독.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고참이면 당연히 앞장서야죠."

류현진(37)은 벤치클리어링에 앞장선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그리고 사령탑인 김경문 감독 역시 깨끗하게 사과하는 품격을 보여줬다.

한화 이글스의 상승세가 대단하다. 한화는 6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원정 경기에서 6-0으로 승리했다.



지난 4일 한화는 김경문 감독이 6년 만에 치른 사령탑 데뷔전에서 8-2로 승리했던 한화는 5일 벤치클리어링 소동 속에서도 12-2 대승을 거뒀다. 그리고 6일 경기마저 가져가며 3연승과 함께 스윕에 성공했다. 한화는 27승 32패 1무를 마크하며 7위를 유지했다.

류현진의 호투가 3연승을 이끌었다. 류현진은 6이닝(99구) 동안 5피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팀의 승리와 함께 류현진은 시즌 4승(4패) 달성에 성공했다.



벤치클리어링이 터진 뒤 치른 경기였기에 류현진의 어깨는 더욱 무거울 수밖에 없었다. 지난 5일 벤치클리어링은 이례적으로 경기가 끝난 뒤에 발생했다. 한화가 대승을 거둔 가운데, 두 팀 선수들이 팬들을 향해 서로 인사를 하러 그라운드로 나왔다. 이때 KT 베테랑 황재균이 한화 선수단 사이에 있는 누군가를 가리키며 소리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박상원이었다. 박상원은 팀이 10점 차로 앞선 8회말 KT 김상수와 로하스를 연속 삼진 처리한 뒤 다소 과격한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를 본 KT 선수들은 분을 참지 못했다. 특히 장성우가 흥분하자 류현진이 경기 도중 자신이 '잘 이야기를 하겠다'는 뜻의 제스처를 취하며 사과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끝난 뒤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양 팀 선수들이 엉킨 모습. 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끝난 뒤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양 팀 선수들이 엉킨 모습.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 선수들이 5일 경기가 끝난 뒤 충돌하면서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사진=김우종 기자한화 이글스와 KT 위즈 선수들이 5일 경기가 끝난 뒤 충돌하면서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사진=김우종 기자
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끝난 뒤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두 팀 선수들이 대치하는 모습.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끝난 뒤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두 팀 선수들이 대치하는 모습.
하지만 경기가 끝난 뒤 양 팀 선수들 모두 좀처럼 쉽게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한 채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장성우가 박상원을 향해 돌진하려다가 동료들로부터 제지를 당하기도 했다. 다행히 류현진과 박경수 등 양 팀 고참들이 중재에 나서면서 더 큰 싸움으로는 번지지 않았다. 두 팀의 사령탑인 김경문 감독과 이강철 감독도 악수 후 그라운드로 나와 선수들을 말리며 상황은 종료됐다.

6일 경기 후 류현진은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경기장에 나온 뒤에는 별다른 건 없었던 것 같다. 5일 승리 후 밤에 저희가 이겼는데도 불구하고 분위기가 조금 무거운 그런 느낌이 있었다. 그렇지만 경기장에 나와서는 똑같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후배들한테 해준 말에 대해서는 "일부러 한 게 아니었다. 또 저희도 상대를 자극할 마음도 전혀 없었다. 박상원이 올 시즌 마무리로 시작한 뒤 계속 안 좋았다가 최근 좋아지고 있었다. 그러면서 자기도 모르게 그런 게 나온 것 같다. 또 박상원도 30살이 넘었고, 이제 어느 정도 나이가 있기 때문에 많은 것을 깨닫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류현진은 벤치클리어링이 나오자 누구보다 앞장서며 적극적으로 중재에 나섰다. 우규민을 끌어안으며 달래는 모습도 보였다. 류현진은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솔직히 경기 상황이 저희가 어떻게 보면 잘못한 것이기 때문에, 이야기를 했다. 그런 과정에서 저쪽에서도 좀 흥분한 선수들이 있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가라앉혀 주고 싶었다. 그래서 앞에 나왔던 것 같다. 근데 그 이후에 더 난리가 나서…. (웃음) 그 부분에 대해서는 어떻게 할 수 없을 거라 생각하고, 그래도 당연히 고참이면 앞장서야죠"라고 힘주어 말했다.

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끝난 뒤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KT 황재균(왼쪽)이 분노의 감정을 드러내고 있다.  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끝난 뒤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KT 황재균(왼쪽)이 분노의 감정을 드러내고 있다.
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끝난 뒤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한화 박상언(왼쪽에서 세 번째)이 감정을 드러내자 KT 쿠에바스(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말리고 있다. 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끝난 뒤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한화 박상언(왼쪽에서 세 번째)이 감정을 드러내자 KT 쿠에바스(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말리고 있다.
이어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였다면 진작에 그런 행동을 하지 않았을 것 같다. 미국도 워낙 그런 문화가 있기 때문에, 아예 그런 게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 했다. 류현진은 황재균과 동갑내기 친구다. 벤치클리어링이 터진 날 숙소로 돌아간 뒤 통화를 했다고 한다. 류현진은 "경기에서 교체된 가운데, 그런 상황까지 벌어져 전화를 했다. '진짜 자극하려고 한 게 아니다. 좋게 풀자'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김경문 감독 역시 동업자 정신과 깨끗한 야구를 강조하며 깊은 울림을 안겼다. 김경문 감독은 "우리가 (5일) 야구에서 이겼지만, 야구에는 불문율이 있다. 상대 팀이 연패에 빠져 있을 때나, 점수 차가 크게 났을 때는 오해를 살 수 있는 행동은 서로 하지 말아야 한다. 그게 멋이고, 그것이 스포츠"라고 운을 뗐다. 이어 김 감독은 "그 친구(박상원)가 어제 일부러 한 것은 아닌데, 상대 팀에서는 오해를 살 만한 상황이 됐다. 그래서 오늘 경기장에 나와서 정경배 수석코치와 함께 저쪽으로 가서 인사를 하라고 그랬다"고 덧붙였다.

KT 장성우가 벤치클리어링 상황에서 분노하고 있다.KT 장성우가 벤치클리어링 상황에서 분노하고 있다.
정경배(왼쪽) 한화 수석코치와 박상원이 6일 훈련에 앞서 KT 선수단에 사과의 뜻을 전하기 위해 KT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정경배(왼쪽) 한화 수석코치와 박상원이 6일 훈련에 앞서 KT 선수단에 사과의 뜻을 전하기 위해 KT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실제로 박상원과 정경배 수석코치가 직접 KT 선수단을 찾아가 사과의 뜻을 전했다. KT의 더그아웃 뒤쪽에서 이강철 감독과 만난 박상원과 정경배 수석코치는 "감독님. 죄송합니다"라고 허리를 숙여 인사했다. 그러자 이강철 감독은 "김경문 감독님과 이야기를 다 나눴다. 나는 괜찮으니까, 선배들한테 가서 사과하고, 앞으로 야구 잘하라"고 했다.

김 감독은 "그것(서로를 향한 예의는)은 지켜주는 게 좋다. 왜냐하면 다 같이 동업자들인데, 우리도 때로는 연패에 빠질 때 있고, 패할 때가 있는데 약이 오를 수 있다. 제가 이제 팀(한화)에 온 지는 얼마 되지 않았지만, 저는 그런 부분을 강조하는 편이다. 저는 팀 이미지를 깨끗하게 하면서 야구를 하고 싶다. (우리 선수들을) 좀 더 잘 가르쳐서 다음에는 그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 감독은 전날 벤치클리어링이 발생하자 이강철 감독이 서 있는 그라운드로 걸어간 뒤 이야기를 나눴다. 김 감독은 이강철 감독과 이야기를 나눈 부분에 관해 "어제 그냥 가서 미안하다고 했다. 사실 감독 입장이라는 게 경기에서 져도 속상한데, 기분 나쁠 수 있다. 그래서 미안하다고 했다. 이강철 감독도 이해했을 것"이라 말했다. 감정싸움에서 벌어진 충돌 사태. 그리고 그 사태를 봉합하는 과정에 있어서 '한국 야구의 살아있는 레전드' 류현진과 '명장' 김경문 감독, 그리고 팀 한화 이글스의 품격이 느껴졌다.

김경문 한화 이글스 감독. 김경문 한화 이글스 감독.
류현진.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류현진.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TOP